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SNS에 '한푼줍쇼'·후원자에 읍소전화…국회의원 모금 백태

송고시간2020-11-01 05:30

댓글

지지자에 문자 보내고 블로그서 계좌번호 홍보…'앵벌이' 논란도

코로나19로 행사 줄줄이 취소…일부는 "모금 포기"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강민경 기자 = 연말 여야 국회의원들이 '곳간' 채우기에 분주하다. 남은 두 달간 후원금 모금의 고삐를 바짝 조여 내년 의정활동 기반을 닦아두려는 것이다.

총선을 치른 올해는 지역구 의원이 3억 원, 비례대표 의원이 1억5천만원까지 각각 모을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이 한도를 채우려 상당히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3선의 박완주 의원은 최근 지지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국정감사 성과를 홍보하고, "앞으로도 좋은 정책으로 감사함을 돌려드리고 싶다"며 후원 계좌를 첨부했다.

당내 소장파로 불리는 박용진 의원은 "여러분의 후원이 젊은 국회의원 박용진의 소신과 열정을 지켜주는 유일한 힘"이라며 응원을 부탁해 눈길을 끌었다.

일부 의원의 노골적인 모금은 '앵벌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정청래 의원은 페이스북에 "한 푼 줍쇼"라며 계좌번호를 올린 데 이어 "161분만 참여하고 소식이 감감하다", "대통령 뵙기도 부끄럽다"며 연일 후원을 요청했다.

또 김용민 의원은 친여 성향의 온라인 사이트 '딴지일보' 게시판에 "군자금이 부족해 보좌진들이랑 굶고 있다", "밥 한 끼 사주시고 검찰개혁 맡긴다 생각하시고 후원 부탁드린다"고 썼다.

반면 국민의힘 의원들은 '스텔스' 모금 활동을 벌인다. 대개 개인 블로그에 계좌번호만 띄워놓고 물밑에서 후원을 타진하는 편이다.

페이스북 등 불특정 다수가 볼 수 있는 채널에서 공공연히 후원을 호소하기보다 '알음알음' 지인들에게 부탁하는 방식을 선호하는 분위기다.

한 다선 의원은 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대놓고 도와달라 글 쓰고 읍소하기 좀 그렇다"며 "지지자나 지난해 고액 후원자들에게 감사 전화를 드리면서 넌지시 부탁해보고 있다"고 했다.

이처럼 의원들이 후원금 모금에 적극 나서는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이 크다. 의정 보고회 같은 행사가 줄줄이 취소되면서 모금 자체가 어려워졌다.

특히 지난 6월에 등원한 새내기 의원들의 사정이 훨씬 딱하다. 가뜩이나 인지도가 낮아 불과 반년 만에 후원금 한도를 채우기는 불가능에 가깝다고 입을 모은다.

수도권 지역 초선 의원은 통화에서 "후원금에 엄청 목마른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노하우가 부족하고 코로나19까지 겹쳐 올해 후원금은 일단 포기하다시피 했다"고 말했다.

국회 본회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회 본회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