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자살해서라도 고통 면하고파" 신천지 이만희 보석허가 호소

송고시간2020-11-04 19:14

댓글

"원래 입원한 상태에서 구속돼…아량 베풀어달라"

(수원=연합뉴스) 김솔 기자 =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이만희(89) 총회장이 "자살을 해서라도 고통을 면하고 싶다"며 법원에 보석 허가를 호소했다.

기자회견 하는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기자회견 하는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가평=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일 경기도 가평군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평화의 궁전에서 이만희 총회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20.3.2 utzza@yna.co.kr

수원지법 형사11부(김미경 부장판사) 심리로 4일 열린 이 사건 8차 공판에서 이 총회장은 "내 수명이 재판이 끝날 때까지 이어질 수 있을지 염려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는 원래 입원한 상태에서 왔다(구속됐다)"며 "현재의 고통을 말로 다 못하겠다. 차라리 살아있는 것보다 죽는 것이 편할 것 같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 총회장은 보석을 요청하는 자필 탄원서를 제출하면서 "재판장이 아량을 베풀어 달라"고 했다.

변호인 측은 이와 함께 신천지 소속 지파장 등 교인 75명의 탄원서도 법원에 냈다.

이 총회장은 지난달 26일과 28일 각각 열린 5차, 6차 공판에는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재판에 출석하지 않다가 지난 2일 7차 공판부터 다시 법정에 나오기 시작했다.

지난 9월 공판준비기일을 마치고, 지난달 초부터 매주 월요일과 수요일 주 2회 집중심리로 진행되고 있는 이 총회장 재판은 신천지 간부 및 방역당국 관계자를 대상으로 한 증인신문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재판에서는 신천지 총회본부 행정서무 A씨에 대한 증인신문이 이뤄졌다. 그는 신천지 내부 문서 관리 등을 맡은 인물로 구속돼 신천지 총무 B씨 등 7명과 함께 다른 재판부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A씨는 교인명단과 시설현황 등이 담긴 자료를 방역당국에 제출하는 과정에 이 총회장의 지시가 있었느냐는 검찰 측 질문에 일관되게 부인하는 진술을 했다.

이 총회장은 신천지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지난 2월 신천지 간부들과 공모해 방역 당국에 신도 명단과 집회 장소를 축소해 보고한 혐의(감염병예방법 위반 및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로 구속기소 됐다. 그는 신도 10만여 명의 주민등록번호 정보를 제출 거부하는 등 자료를 누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신천지 연수원인 평화의 궁전을 신축하는 과정에서 50억여원의 교회 자금을 가져다 쓰는 등 56억원을 횡령(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하고,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지방자치단체의 승인 없이 해당 지자체의 공공시설에서 종교행사를 연 혐의(업무방해)도 받고 있다.

s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