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19 사태로 강제휴직…항공사 승무원 극단 선택

송고시간2020-11-08 06:55

댓글
코로나19 항공업계 위기 (PG)
코로나19 항공업계 위기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강제 휴직 상태였던 항공사 승무원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벌어졌다.

8일 경찰청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전날 관내 원룸에서 국내 항공사 승무원 A(27)씨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딸이 전화를 받지 않는다'는 모친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원룸에서 A씨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발견된 유서에는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았다. 내 장기는 기증해달라. 세상에 잘 왔다가 편안한 안식처로 떠난다'고 적혀 있었다고 유족은 전했다.

A씨는 오랜 꿈이던 승무원 생활을 시작한 뒤 전세 대출로 마련한 1억5천만 원으로 원룸을 빌렸다고 한다.

하지만 올해 초 코로나19로 항공업계가 직격탄을 맞은 뒤 사실상 강제 휴직에 들어가 원리금을 갚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유족은 전했다.

유족은 "아버지가 2년 전 돌아가신 뒤 가족이 경제적으로 압박을 많이 받았다"며 "코로나19로 수입이 줄어든 딸을 배려해 최근 생일이었던 모친이 '내 생일은 신경 쓰지 마라. 고향에 내려오지 말고 서울에 있어라'고 했다"고 말했다.

유족은 "코로나19가 꿈이 많던 아이를 앗아간 것 같아 너무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