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국 81살 할머니 이집트 35살 남성 결혼…"너무 사랑해"

송고시간2020-11-11 10:06

댓글

남성 "절대 돈, 영국 국적 취득 목적 아니야"

할머니도 연금 수급자로 부유하지 못해

아리스 존스(왼쪽)와 무함마드 아흐메드 이브라힘.
아리스 존스(왼쪽)와 무함마드 아흐메드 이브라힘.

존스 페이스북.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 영국의 81살 할머니와 이집트의 35살 청년이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사랑을 키워오다 결혼까지 해 화제가 되고 있다.

11일 영국 매체들에 따르면 영국 남서부의 서머셋 출신인 아이리스 존스 할머니와 이집트 카이로에 사는 무함마드 아흐메드 이브라힘은 최근 46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이집트 카이로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정식 부부의 연을 맺었다.

이들은 작년 여름 페이스북의 무신론 탐구 그룹에 참여하며 처음 알게 됐다.

이브라힘은 SNS를 통해 처음 사랑을 고백했고 작년 11월 카이로 공항에서 직접 존스를 보고 자신의 사랑을 확신했다고 말했다.

그는 "존스를 처음 본 순간 매우 긴장됐지만, 이것은 진정한 사랑이라고 느꼈으며, 이런 여성을 알게 돼 너무 운이 좋았다"고 회상했다.

용접 일을 하는 이브라힘은 존스가 카이로를 방문한 후 일도 포기하고 그녀와 달콤한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아리스 존스(왼쪽)와 무함마드 아흐메드 이브라힘.
아리스 존스(왼쪽)와 무함마드 아흐메드 이브라힘.

존스 페이스북. 재판매 및 DB 금지.

2명의 여동생과 1명의 남동생, 그리고 부모와 함께 방 3개짜리 집에 함께 사는 이브라임은 그러나 존스와의 만남에 돈이나 영국 국적 취득 같은 다른 목적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강력히 부인한다.

이브라힘은 "존스가 어디에 살건, 얼마나 부자인지, 아니면 가난한지 상관없다. 나는 단지 그녀와 함께 있기는 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은 내가 잘못된 이유로 그녀를 만난다고 생각한다"면서 "영국이 아름다운 곳이고 많은 사람이 살고 싶어하지만 어디에 살지는 결국 존스가 정할 것이고 나는 이 세상 어디든지 그녀와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직 청소부 출신으로 40여년 전 이혼한 후 혼자 살아온 존스는 현재 22만파운드(3억3천만원)의 단층집에 살며, 매주 30만원의 연금과 장애 급여를 받고 있다.

존스는 이브라힘을 만나러 오기 위해 허리띠를 졸라매고 돈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브라힘은 존스를 집으로 데려가 부모에게 인사시켜주고 저녁 식사를 대접했으며, 존스와 그의 어머니가 함께 좋은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존스는 이브라힘의 어머니보다 20살이나 많다.

그의 어머니도 아들이 행복하면 된다면서 아들이 진정으로 사랑하는 여성과 함께 지내길 원한다는 게 이브라힘의 설명이다.

이브라힘을 만난 후 이슬람으로 개종한 존스는 한 방송에 출연해 "35년간 아무도 나를 거들떠보지 않았는데, 그를 만나고 다시 처녀 시절로 돌아간 느낌이었다"면서 "우리는 격정적으로 사랑한다"며 결혼 사실을 밝혔다.

이브라힘은 "어머니보다 몇십년이나 더 나이가 많은 아내를 갖는다는 게 이상해 보일 수 있지만, 그게 사랑이다. 사랑은 사람의 눈을 멀게 한다. 사랑에 빠지면 여성의 나이나 외모는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아리스 존스(오른쪽)와 무함마드 아흐메드 이브라힘.
아리스 존스(오른쪽)와 무함마드 아흐메드 이브라힘.

존스 페이스북. 재판매 및 DB 금지.

dae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