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검찰, 월성 원전 폐쇄 당시 청와대 파견 공무원 2명도 수사

송고시간2020-11-11 15:10

댓글

지난 5일 압수수색 명단 포함…채희봉 당시 비서관실서 근무

'압수수색' 어수선한 분위기의 산업통상자원부
'압수수색' 어수선한 분위기의 산업통상자원부

(세종=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검찰이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과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 압수수색에 나선 가운데 5일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관계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2020.11.5 kane@yna.co.kr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등 고발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원전 폐쇄 결정 당시 청와대에 파견돼 행정관으로 있던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 2명을 수사 명단에 포함한 것으로 11일 파악됐다.

대전지검 형사5부(이상현 부장검사)는 지난 5∼6일 대대적 압수수색 당시 이들 공무원 자택과 휴대전화 등에 대해서도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현재 과장급인 공무원 2명은 2018년 6월 월성 1호기 폐쇄 결정 당시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실에 있었다.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조기 폐쇄 당시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 사무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하기도 한 검찰은 이들에게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과 조기 폐쇄 결정 과정에 개입한 사실이 있는지를 살피고 있다.

앞서 지난달 22일 국민의힘은 채 사장을 비롯해 백운규 전 산자부 장관, 정재훈 한수원 사장 등 12명을 직권남용·업무방해 등 혐의로 대전지검에 고발했다.

이보다 이틀 전인 지난달 20일 감사원은 월성 1호기 폐쇄 결정 과정에서의 쟁점 중 하나인 경제성에 대해 "지나치게 낮게 평가됐다"는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walde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