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1년 전 우즈 섹스 스캔들 상대, TV 다큐 출연…'이제는 말할래'

송고시간2020-11-12 09:06

댓글
인터넷 방송에 출연한 우치텔.
인터넷 방송에 출연한 우치텔.

[우치텔 소셜 미디어 동영상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2009년 11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의 성 추문 상대로 알려졌던 여성이 미국 HBO의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출연을 예고했다.

영국 신문 선은 11일 자에 "우즈의 애인이었던 레이철 우치텔이 당시 불륜 스캔들에 대해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에서 모든 것을 이야기할 것"이라며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은 올해 12월 두 차례에 걸쳐 방송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타이거'라는 제목의 이 다큐멘터리는 우즈의 골프 코스 안팎의 생활에 대해 다룰 예정이며 HBO 역시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예고를 통해 "당시 성 추문의 한복판에 있던 우치텔이 처음으로 침묵을 깨기로 했다"고 밝혔다.

2009년 11월 우즈는 뉴욕 나이트클럽 사장이었던 우치텔과 염문이 밝혀졌고, 이후 우치텔 외에 다른 여성들과의 스캔들이 줄줄이 터져 나왔다.

결국 우즈는 아내 엘린 노르데그렌과 2010년 8월 이혼했고 그를 후원하던 여러 기업이 우즈와 관계를 정리하는 등 한바탕 난리가 났다.

이 다큐멘터리에는 우즈의 고등학생 시절 '첫사랑'이었던 다이나 파라는 여성도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2009년 우즈와 당시 그의 아내 엘린 노르데그렌.
2009년 우즈와 당시 그의 아내 엘린 노르데그렌.

[EPA=연합뉴스]

우치텔은 최근 '주이시 스쿠프'라는 한 인터넷 방송에 나와 "사람들이 나를 너무 깔보는 느낌이 든다"며 "그때 스캔들에 대한 족쇄에서 벗어나고 싶다"고 다큐멘터리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설명했다.

HBO는 "골프라는 종목에 헌신적이고 성공에 대한 강박까지 느낀 위대한 선수의 화려한 면 외에도 그가 겪었던 어둠 속의 소용돌이와 마침내 거기서 또 이겨내는 여정을 다룬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