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성원전 수사' 속도…전 산업부 장관 등 줄소환 임박

송고시간2020-11-12 10:09

댓글

대전지검, 공무원 소환 조사 시작…당시 청와대 비서관도 부를 듯

월성 1호기 폐쇄 결정 범죄 혐의자 처벌 촉구 기자회견
월성 1호기 폐쇄 결정 범죄 혐의자 처벌 촉구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이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월성 1호기 폐쇄 결정' 감사 결과 관련, 범죄 혐의자에 대한 사법당국의 엄정한 처벌과 정부의 경주시민에 대한 사과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20.11.11 jeong@yna.co.kr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등 고발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원전 폐쇄에 관여한 공무원들을 상대로 소환 조사를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검 형사5부(이상현 부장검사)는 전날 월성 원전 폐쇄 관련 업무 책임자 중 1명인 산업통상자원부 국장급 직원을 직권남용 등 혐의 피의자로 불러 진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해당 국장급 직원이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이사회의 원전 폐쇄 의결 과정에 얼마나 어느 정도로 개입했는지를 확인했다.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가 나오기 전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이 가동 중단을 결정했다'는 취지의 감사원 감사 내용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파악했다고 검찰 측은 전했다.

예결위 참석한 최재형 감사원장
예결위 참석한 최재형 감사원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최재형 감사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11.11 jeong@yna.co.kr

감사원은 백 전 장관이 월성 1호기 가동중단을 지시한 시점을 2018년 4월 3일로 봤다.

경제성 평가를 위한 용역계약 체결일보다 엿새 빠르다.

검찰은 이에 따라 백 전 장관을 직접 불러 당시 결정 경위에 대해 물을 계획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비롯해 월성 1호기 폐쇄 과정에 관여한 실무진과 감사 직전 월성 관련 파일을 삭제한 산업부 공무원들도 모두 소환할 것으로 전해졌다.

조기 폐쇄 당시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이었던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등 국민의힘에서 조사해 달라고 요청한 이들에 대해서도 출석 일정을 잡을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지검은 공식적으로는 수사 전반에 대해 일체 함구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진행 중인 내용을 일일이 언론에 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게 내부 방침"이라고 말했다.

walde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