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 극동서 실종 8세 소년 들개 공격으로 숨진 채 발견

송고시간2020-11-12 11:28

댓글

캄차카 주지사 "해당 부모에 위로…들개 관리 문제 점검할 것"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러시아 극동에서 8세 소년이 들개의 공격으로 숨지는 일이 벌어졌다.

12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3일 캄차카주(州) 주도인 페트로파블롭스크-캄차트스키시(市)에서 실종됐던 8살 된 소년이 이튿날 지역 항만시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소년의 시신에서는 동물에 물린 것으로 보이는 상처가 있었다.

전문가들의 조사 결과 소년은 항만시설에서 들개 무리의 습격을 받고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중대범죄를 담당하는 연방 수사위원회는 들개 관리를 소홀히 해 인명피해를 초래한 책임을 물어 페트로파블롭스크-캄차트스키시가 운영하는 시설관리 기관의 담당자를 수사하고 있다.

들개에 물려 숨진 소년의 소식이 알려지자 현지 지역사회는 안타까움을 나타내며 재발방지책을 요구했다.

러시아에서는 법률에 따라 각 지자체가 들개의 개체 수를 적절하게 관리할 책임이 있다.

블라디미르 솔로도프 캄차카 주지사는 지난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숨진 소년의 부모를 위로하는 동시에 "도시 주민들을 들개 무리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캄차카 지방정부가 각 지자체가 들개 문제를 어떻게 관리하고 있는지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에 떠도는 들개의 모습.
러시아에 떠도는 들개의 모습.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러시아 극동에서는 들개에 물려 어린아이들이 다치는 사건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지난 9월 연해주(州) 나홋카시(市)에서는 들개 무리가 8살 된 소녀를 공격해 크게 상처를 입었다.

앞서 지난 1월 부랴티야 공화국에서는 9살 소년이 들개 떼의 공격을 받았다가 주변 사람들의 도움으로 가까스로 목숨을 구하는 일도 벌어졌다.

러시아 극동의 지자체는 들개의 개체 수 관리를 위해 동물보호소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다만 이에 필요한 예산이 상당해 현재까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부분의 들개가 주인의 유기 등으로 발생하게 된다는 이유로 러시아 극동 사하(야쿠티야)공화국 주도인 야쿠츠크시가 올해 1월 애견세를 들고나왔다가 논란이 일기도 했다.

vodcas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