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석동현 "내가 친일파? 이재명 당신도 눈밖에 나면 공수처"

송고시간2020-11-12 11:32

댓글

野, 이재명에 공세 "한글도 모르나"·"윤석열 뜨자 조바심"

김기현 전 울산시장 기자간담회
김기현 전 울산시장 기자간담회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지난해 12월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서 청와대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기자 간담회를 하고 있다. 오른쪽은 석동현 변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국민의힘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 후보로 추천한 석동현 변호사가 자신을 친일파라고 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비난에 역공을 폈다.

석 변호사는 12일 페이스북에 쓴 '이재명 지사에게'라는 글에서 "이 지사도 정권의 눈 밖에 나면 시민단체의 고발장 한 장으로 공수처에 불려가 조사받는 지경이 될 수 있다. 그래서 공수처가 괴물이 될 수도 있다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석 변호사는 지난 10일 "개인적으로 공수처는 태어나서는 안 될 괴물기관으로 본다"는 의견을 밝혔다. 또 지난해 '광화문 집회'에 참가해 정부의 일본 수출 규제를 비난하면서 "안보에 도움이 된다면 친일파가 되겠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석 변호사는 "(이 지사가) 저를 '친일파 공수처장 후보'라고 했는데, 공수처장이 되고 안 되고 간에 '닥치고 친일'이 아니다"며 "우리나라 안보와 국민들의 이익에 도움이 되는 한도에서 일본과 협력할 부분을 협력하며 잘 지내야 한다고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아무 일에나 '죽창가'를 부르거나 애먼 일본 옷가게, 맥주회사 공격하지 말고 말이다. 지금이 일제시대인가"라고 반문했다.

국민의힘 의원들도 석 변호사를 지원사격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이재명 지사의 발언에 대해 "저급한 얘기"라며 "대한민국을 위해서라면 친일파라도 기꺼이 하겠다는 말을 왜곡했다. 같은 한글을 배운 사람이 그걸 모르나"라고 말했다.

김기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문빠들에게 잃은 점수라도 따낼 의향인지 몰라도, 경기도정과 아무 상관 없는 공수처 문제에 숟가락을 얹으려 한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이 유력 후보로 등장하니 조바심 났나"라고 비꼬았다.

zhe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