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국 병원 신생아들 연쇄 사망…알고보니 간호사가 범인

송고시간2020-11-12 11:50

댓글

신생아 8명 살인·10명 살인미수 혐의

영국 체스터 병원 간판
영국 체스터 병원 간판

인터넷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 영국 한 병원의 간호사가 신생아들을 무려 8명이나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11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과 가디언 등에 따르면 올해 30살의 루시 렛비라는 여성 간호사는 2015~2016년 사이 체스터병원의 신생아실에서 근무하며 신생아 8명을 살해하고 10명의 신생아를 살해하려 한 혐의로 전날 경찰에 체포돼 기소됐다.

2017년 시작된 신생아 연쇄 사망 사건과 관련해 이번에 3번째 체포된 렛비는 이번 주 법정에 설 예정이다.

렛비는 2018년과 작년 두차례 체포됐지만, 추가 조사를 위해 보석으로 풀려났다.

경찰은 이번에 렛비를 체포함과 동시에 그녀의 집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그러나 렛비의 신생아 살해 증거가 무엇인지, 그녀의 입장은 어떠한지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렛비는 2013년 지역 매체와 인터뷰에서 자신이 신생아들을 위한 다양한 요구사항들을 충족할 수 있도록 간호사로서 책무를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녀는 2011년 체스터대 아동 간호학 과정을 수료하기 전 체스터병원에서 수련생으로 3년간 근무했다.

경찰은 사망한 신생아의 부모들에게 렛비의 기소 사실과 수사 진행 상황들을 전달했다.

dae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