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배우 배다해 스토킹 혐의 20대 적발…"협박 등 집중 수사"(종합)

송고시간2020-11-12 15:55

댓글

배다해 측 '공연장 따라다니고 인터넷에 악플' 고소장 제출

피의자, 혐의 일부 인정…배다해 "나처럼 고통받는 사람 없기를"

배다해
배다해

[세종문화회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익산=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뮤지컬 배우 겸 가수인 배다해를 집요하게 쫓아다니는 등 스토킹한 혐의의 20대 남성이 경찰에 적발됐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모욕, 협박, 명예훼손 등 혐의로 A(28)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배다해의 공연장에 찾아와 여러 차례 접촉을 시도하며 따라다니고 인터넷에 악플을 게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배다해 측은 이러한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하고 수사를 의뢰했다.

형사 고소와 함께 5천만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도 제기했다.

고소장을 접수한 서울 성동경찰서는 A씨를 피의자로 특정해 그의 주소지를 관할하는 익산경찰서로 사건을 이첩했다.

경찰은 A씨가 사용하는 아이디를 추적하고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분석해 그를 적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에서 자신의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배다해는 지난 1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스토커, 악플러에 대한 충분한 증거수집 후 이제야 고소 진행을 완료했다"며 "내가 죽어야 이 고통이 끝날까 하는 생각에 절망한 적도 많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 상황을 만든 건 오로지 그 사람 잘못이지 내 잘못이 아니다"라며 "다시는 나처럼 스토킹으로 고통받는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배다해 SNS 글.
배다해 SNS 글.

[SNS 글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익산경찰서 관계자는 "사건을 성동경찰서로부터 넘겨받아 이제 막 수사에 착수한 단계"라며 "배다해 측 주장에 따라 여러 부분을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A씨를 선의의 관객으로 보고 있지는 않다. 모욕과 협박 혐의를 집중적으로 수사할 방침"이라며 "정식으로 A씨에게 경찰서 출석을 요구해 사건 경위 등을 추궁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KBS 예능프로그램 '남자의 자격'으로 대중에 얼굴을 알린 배다해는 최근까지 유관순 열사 서거 100주년 기념 연극 '9월의 노래'와 뮤지컬 '모차르트' 무대에 서는 등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d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