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커지는 김연경 논란…신영철 감독도 목소리 "비신사적인 행위"(종합)

송고시간2020-11-12 22:50

댓글

김연경, GS칼텍스전서 네트 끌어 내리는 행위로 물의

배구연맹, 김연경 지적하지 않은 심판 징계…제재금 부과

공을 내리치는 김연경
공을 내리치는 김연경

프로배구 흥국생명 김연경이 11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배구 여자부 GS칼텍스전에서 실점하자 공을 코트에 세게 내리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배구 여제' 김연경(32·흥국생명)의 경기 중 부적절한 행동이 논란이 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김연경에게 경고 조처를 하지 않은 심판에게 징계를 내렸고, 배구인들은 김연경의 행동이 부적절했다며 목소리를 내고 있다.

KOVO는 12일 흥국생명-GS칼텍스 전에서 주심을 봤던 강주희 심판에게 징계를 내렸다.

KOVO는 "강주희 심판은 1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GS칼텍스전 5세트 김연경이 네트 앞에서 한 행위에 관해 제재하지 않고 경기를 진행했다"며 "이는 잘못된 규칙 적용이라고 판단해 연맹 징계 및 제재금 부과기준(심판 및 전문위원) 제1조 6항에 의거, 강 심판에게 제재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KOVO는 아울러 "흥국생명 구단에 선수의 과격한 행동 방지와 철저한 재발 방지 교육을 요청했고, 다른 구단에도 이 같은 내용을 당부했다"고 전했다.

김연경은 전날 GS칼텍스전 5세트 14-14에서 상대 팀 권민지의 손에 맞고 떨어진 공을 걷어내지 못하자 네트를 잡고 끌어내렸다.

경기가 치열하게 전개된 가운데, 김연경이 흥분을 참지 못하고 페어플레이 정신에 어긋난 행동을 한 것.

김연경은 2세트에서도 김유리의 블로킹에 공격이 막히자 공을 코트에 내리찍었다.

경기 후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김연경이 네트를 끌어 내린 행위에 관해 "(심판이) 어떤 식으로든 경고를 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김연경의 행동에 관해 남자부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도 목소리를 냈다.

신 감독은 12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 홈경기를 마친 뒤 "(김연경의 행동은) 비신사적인 행위였다"며 "부상을 방지하기 위해 네트를 잡는 건 어쩔 수 없지만, 고의로 흔드는 건 잘못된 행동"이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우리 선수가 이 같은 행동을 했다면 분명하게 이야기를 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