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윤석열 키운 1등 공신"…秋 "변변한 후보가 없으니"(종합)

송고시간2020-11-12 22:49

댓글

秋, 국민의힘 의원들에 "질문이 모욕적", "대답하고 싶지 않다"

정성호 예결위원장 제지…"정도껏 하라", "답변 기회 못드리겠다"

답변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답변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1.12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특수활동비·월성원전 수사 등 현안을 놓고 12일 국회 예결위에서 야당 의원들과 거친 설전을 벌였다.

국민의힘 박형수 의원이 먼저 추 장관을 향해 "법무부의 특수활동비 중 직원 격려금으로 일괄적으로 지급되는 것이 있다고 들었다"며 포문을 열었다.

추 장관은 이 질문이 끝나기도 전에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의 돈 봉투 사건' 이후 그렇게 지급되는 것은 한 푼도 없다"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질문이 도발적이고 모욕적"이라고 쏘아붙였다.

박 의원은 추 장관에게 "윤석열 총장을 정치로 떠밀고 (대권 주자) 지지율을 올리고 있다"며 "지지율 상승의 1등 공신이 법무부 장관인데, 이렇게까지 지지율을 올려놓고 윤 총장에게 사퇴를 요구하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공격했다.

추 장관은 "대답해야 합니까? 별로 대답하고 싶지 않습니다"라며 버텼다. 박 의원은 "국정 전반에 대해 질의할 수 있다"고 재차 답변을 요구했다.

답변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답변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1.12 jeong@yna.co.kr

그러자 추 장관은 "오히려 국민의힘에 변변한 후보가 없어서 (윤 총장) 지지율을 올려놓는다는 국민 여론도 있다"고 응수했다.

대전지검에서 진행하는 월성원전 관련 수사와 관련해 박 의원이 "법원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했다"며 정당성을 주장하자 추 장관은 "압수수색 영장이 유죄의 판단은 아니다. 압수수색영장을 거부하고 핸드폰을 감추려는 검사장도 있지 않으냐"고 말했다. '검언 유착' 의혹에 연루된 한동훈 검사장을 거론한 것이다.

추 장관은 이어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과도 격돌했다. 유 의원은 추 장관의 측근으로 꼽히는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이 지난 8월 현재 직책에 부임한 후 검찰국 직원 전원에 현금을 준 사실을 전날 법사위 예산 소위에서 실토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추 장관은 "근거를 대주기 바란다. 근거를 못 대면 책임을 져야 한다.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라"고 쏘아붙였다.

유 의원은 법무부 대상 예산소위 속기록을 근거로 제시했다. 유 의원의 거듭된 질문에 심 국장이 "특수활동비 목적에 맞게 모두 집행했다"고 여러차례 답변한 내용이다.

이에 대해 추 장관은 "추궁하는 질문으로 허위 답변을 만들었다. 의원님 입맛대로 (답변을) 제조·가공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추 장관의 언성이 높아지자 유 의원은 "품위 있게 하라"고 지적했다. 추 장관은 "이 정도면 품위가 있는 것"이라고 물러서지 않았다.

야당 의원들과의 언쟁이 거듭되자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정성호 예결위원장은 "다른 건 말씀하지 말고 질문에 답변해 주세요", "정도껏 해 주시죠"라며 추 장관을 제지했다.

추 장관이 회의 종료 직전 발언권을 요구했지만, 정 위원장은 "답변을 안 해도 된다. (발언) 기회 못 드리겠다"고 차단했다.

예결위 오늘도 특활비 집중?
예결위 오늘도 특활비 집중?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국회에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추 장관의 자리에 특활비 문서검증 관련 예상답변 문서 등이 놓여 있다. 2020.11.12 jeong@yna.co.kr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