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장기 파열되고 온몸에 타박상…3살 자녀 학대한 엄마 입건

송고시간2020-11-12 21:18

댓글
하남경찰서
하남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하남=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 하남경찰서는 세 살배기 아들을 때린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베트남 국적 20대 여성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아들 B(3)군과 서울 강동구에 있는 병원을 찾았다가 아이 몸에 멍이 든 것을 수상히 여긴 병원 측의 신고를 받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B군은 일부 장기가 파열된 것으로 진단돼 현재 경기도 소재 권역외상센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불법체류자 신분인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를 학대한 사실을 일부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