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659억원 '슈퍼 로또' 당첨 23살 청년의 7년뒤 운명은?

송고시간2020-11-14 08:01

댓글

교통사고로 사람 숨지게 한 후 법정에 서

반성하지 않는 백만장자 모습에 눈총도

유로잭팟
유로잭팟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음. 유로잭팟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 영국에서 23살의 나이에 무려 659억원의 로또에 당첨된 청년이 호화생활을 하다 교통사고로 사람을 숨지게 해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그는 또 사고 후 반성하지 않는 듯한 인상을 줘 여론의 따가운 눈총도 받고 있다.

14일 텔레그래프 등 영국 매체들에 따르면 영국 최연소 '메가 로또' 당첨자였던 매트 토팜(31)은 작년 크리스마스 날 자신의 BMW 승용차로 광란의 질주를 벌이다 75살 할머니를 숨지게 한 혐의로 지난 12일(현지시간) 법정에 섰다.

토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이번에 화상으로 열린 재판에 참석했으며 아직 아무런 반론을 제시하지 않았다. 재판은 내년 초까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2012년 4천500만파운드(659억원)의 메가 로또에 당첨돼 화제가 됐던 그는 작년 사고 당일 오후 5시50분께 메리 제인 레글러 할머니와 그의 남편이 탄 포드 차량을 강하게 들이받았다.

할머니의 남편도 심한 상처를 입긴 했으나 다행히 목숨은 건졌다.

영국 국민은 할머니를 잃은 할아버지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 후 젊은 백만장자의 부주의한 행위에 곱지 않은 눈길을 보내고 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원래 건축업에 종사했던 이 청년 백만장자는 평소 슈퍼카인 애스턴 마틴을 여러 대 보유하고 직접 몰고 다니는 레이싱 광으로 알려졌다.

그는 사고 후 경찰 조사가 진행되는 중에도 레이싱을 멈추지 않았으며, 올해 도닝턴배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해 24만파운드(2억7천만원)의 애스턴 마틴을 부상으로 받기도 했다.

토팜의 레이싱 웹사이트는 그가 반성하지 않는 모습을 보인다는 논란이 인 후 지난달 모두 삭제됐다.

그는 사고를 내기 전까지는 여느 백만장자들과 비슷한 삶을 살았다.

그는 헬리콥터도 소유하고 있으며 영국 동부 링컨셔주 저택에 격납고까지 보유하고 있다.

처가에도 많은 선물을 해줬다.

지난 여름에는 너구리와 라마 등을 포함한 애완동물원을 60만파운드(6억7천만원)에 사들여 장모에게 주었으며, 처제와 처남들에게 집도 사주었다.

장모는 시골에 다른 농장도 운영하고 있다.

토팜은 앞서도 복권 당첨금을 이용해 말과 돼지, 오리 등을 구매했는데, 특히 다양한 종류의 매와 독수리 등을 사들여 눈길을 끌었다.

전직 의사인 그의 부친(76)은 아들의 로또 당첨 후 주택대출금을 모두 갚고 특별한 직업 없이 슈퍼카인 포르쉐와 애스턴 마틴을 몰고 다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로잭팟
유로잭팟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음. 인터넷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dae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