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시민 "밀 자유론에 따르면 코로나 집회 차단은 정당"

송고시간2020-11-13 23:47

댓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오른쪽)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오른쪽)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차원의 집회 금지 문제와 관련, "존 스튜어트 밀의 '자유론'에 따르면 코로나 상황에서 집회를 물리적으로 막는 것은 정당한 제약"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도서 비평 유튜브 방송인 '알릴레오 시즌 3'에서 밀의 자유론을 설명하면서 "(자유론상) 어떤 사람의 행동이 타인의 자유를 부당하게 침해하는 지점에서는 개입이 정당하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한국은) 8·15 광화문 집회 때 대규모 확산이 한 번 일어났다"며 "이 경우 집회 방치는 타인의 자유와 복리를 부당하게 침해할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다는 뜻이다. (밀의 논리에 따르면) 집회를 막지 않으면 정부가 의무를 하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 이사장은 코로나 방역을 위한 QR코드 인증 등과 관련, "코로나19 감염 확률이 높은 시·공간에 있었다면 이를 알려주는 것이 맞다"라면서 "나는 QR 코드를 찍을 때마다 아무 일이 없었으면 좋겠지만, 나와 같은 공간에 확진자가 있었다면 바로 연락이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km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