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푸틴 '코로나19 퇴치 동아시아 정상 공동성명' 제안

송고시간2020-11-14 23:38

댓글
화상으로 열린 제15차 동아시아정상회의에 참여한 푸틴 러시아 대통령
화상으로 열린 제15차 동아시아정상회의에 참여한 푸틴 러시아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퇴치를 위한 동아시아 정상의 공동 성명을 제안했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화상으로 열린 제15차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 "러시아는 코로나 퇴치를 위해 동아시아정상회의에 참여한 정상들의 공동 성명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정상들이 이 제안을 지지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성명이 오늘 채택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대유행에 맞서기 위해서는 긴밀한 협력과 상호작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러시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90만3천253명으로 미국·인도·브라질·프랑스에 이어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많다.

러시아는 세계 최초로 '스푸트니크 V' 코로나19 백신을 개발·등록했으나, 이 백신은 통상적인 개발 절차와 달리 3단계 임상시험(3상)을 건너뛴 채 1·2상 결과만으로 승인을 받으면서 효능과 안정성에 대한 우려를 불러일으켰다.

동아시아정상회의는 아세안 10개국과 한국·중국·일본·오스트레일리아·뉴질랜드·인도 등 16개국을 회원국으로 2005년 출범했으며, 이후 2011년 미국과 러시아가 추가로 가입해 현재는 18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kind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