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조국 "한국 언론, 대상에 따라 광견·애완견처럼 취재"

송고시간2020-11-15 15:27

댓글
법정 향하는 조국 전 장관
법정 향하는 조국 전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재직 당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시킨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오후 공판 출석을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20.10.23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한국 언론은 취재 대상이 누구인가에 따라 광견 또는 애완견처럼 취재한다"고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15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와 부인,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관련 각종 의혹에 언론이 유례없이 차분한 보도 태도를 견지하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택 입구에서 새벽부터 심야까지 진을 치고 있지 않으며, 망원렌즈가 달린 카메라로 온 가족의 일거수일투족을 찍지도 않는다. 아파트 보안 문을 통과해 계단 아래 숨어있다가 귀가하는 가족 구성원에게 질문을 던지지 않는다"고 적었다.

조 전 장관은 이런 사례들을 열거한 뒤 "옳은 일이다. 이렇게 가야 한다. 그런데 작년 하반기가 떠올라 입안이 소태처럼 쓰다"면서 "언론의 이런 얌전한 취재 기조가 진보 진영 공인에게도 적용될까? 아닐 것이다"라고 했다.

그의 이날 SNS 글은 지난해 자신과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될 때 언론이 무리하게 취재했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s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