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트럼프 찬반 시위대 산발적 충돌…총기소지자 등 20명 체포

송고시간2020-11-15 17:18

댓글

양측 주먹다짐, 폭죽·유리병 투척…시위자 1명 흉기에 찔려 병원행

주최 측 100만명 참가 예고…CNN·AFP "수천명" vs 폭스 "수만명"

'시위대 충돌'
'시위대 충돌'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미국 워싱턴DC에서 1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린 가운데 트럼프 지지자와 반대 시위자들이 심야에 곳곳에서 충돌했다.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집회 현장에서 총기를 소지한 4명을 포함해 최소 20명을 체포했다.

시위대 중 한 남성은 흉기에 찔려 병원으로 옮겨졌다. 부상자의 상태는 알려지지 않았다.

또 트럼프 지지자들과 반대자들 간에 주먹다짐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SNS에 올라오기도 했다.

양측 간 충돌이 격화할 조짐을 보이자 경찰은 자전거로 바리케이드를 만들어 양 진영을 떼어놓으려고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었다.

해가 지자 시위대는 백악관 인근 프리덤 플라자에 모여 거리에 불을 피우기도 했다.

트럼프 찬반 시위대 충돌
트럼프 찬반 시위대 충돌

[AFP=연합뉴스]

반트럼프 시위대는 백악관 근처에서 트럼프 지지자들을 향해 폭죽과 유리병을 던지기도 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AP 통신은 크고 작은 충돌이 다음 날 아침까지 이어졌으며, 이 과정에서 경찰 2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지지자들은 이날 정오부터 이곳에 모여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를 선언하고 조 바이든 당선인을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에는 '백만 마가 행진'(Million MAGA March), '트럼프를 위한 행진'(the March for Trump), '도둑질을 멈춰라'(Stop the Steal) 등의 이름을 내세운 여러 단체가 참여했다.

주최 측이 이날 집회에 100만 명이 모일 것이라고 예고한 것과 관련, CNN방송과 AFP통신 등은 수천 명이 참석했다고 전했다. 반면 폭스뉴스는 수만 명으로 추산했다.

이날 플로리다주 델레이비치에서도 수백 명이 모여 "모든 표를 세라", "우리는 마르크스주의자 정부 아래서 살 수 없다"라고 쓰인 팻말을 들고 행진했다.

이밖에 바이든 당선인이 근소한 차이로 이긴 애리조나주 의사당 주변에서도 트럼프 지지자 1천500여명이 모여 집회를 열었다.

체포되는 시위대
체포되는 시위대

[AFP=연합뉴스]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