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주용 비둘기가 한 마리에 21억원…세계 최고 신기록

송고시간2020-11-16 11:07

댓글

벨기에 대회 수차례 우승한 후 은퇴한 비둘기

중국도 비둘기 경주 인기…새끼 번식용으로 구매

21억원에 거래된 벨기에 경주용 비둘기 '뉴 킴'
21억원에 거래된 벨기에 경주용 비둘기 '뉴 킴'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벨기에에서 경주용 비둘기 한 마리가 21억원에 낙찰돼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올해 두 살인 암컷 비둘기 '뉴 킴'이 15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열린 벨기에의 피파(PIPA) 경매에서 160만유로(약 21억원)에 거래됐다고 영국 BBC 방송이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3월 거래된 벨기에 경주용 비둘기 '아르만도'의 경매가 125만2천유로(약 16억원)를 훌쩍 뛰어넘는 사상 최고가다.

당시 다섯 살이었던 아르만도는 포뮬러원(F1) 세계 챔피언인 '루이스 해밀턴'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었는데, 그의 구매자 역시 중국인이었다.

'뉴 킴'의 경매가는 처음 200유로(약 26만원)에 불과했지만, 중국인 두 명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면서 낙찰가는 치솟았다.

경매에서 이긴 중국인은 벨기에 못지 않게 비둘기 경주가 인기를 끄는 자국에서 뉴 킴을 번식용으로 키울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주용 비둘기들은 열 살까지 번식이 가능하다.

경매소 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니콜라스 히셀브레흐트는 "뉴 킴이 암컷이기 때문에 이번 낙찰가를 듣고도 믿기 힘들었다"면서 "일반적으로 암컷보다 더 많은 후손을 번식할 수 있는 수컷의 값이 비싸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뉴 킴은 벨기에에서 전국 중거리 시합을 포함해 수많은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후 은퇴한 상태다.

벨기에는 비둘기 애호가들의 성지로 알려져 있다.

히셀브레흐트에 따르면 벨기에에는 비둘기 사육사만 2만여명이 있다.

벨기에 경주용 비둘기 '뉴 킴'
벨기에 경주용 비둘기 '뉴 킴'

[로이터=연합뉴스]

경매 최고가 기록 경신한 벨기에 경주용 비둘기 '뉴 킴'
경매 최고가 기록 경신한 벨기에 경주용 비둘기 '뉴 킴'

[AP=연합뉴스]

honk0216@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