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남 고성서 둘레 7m 팽나무 발견…국내 최대 규모 추정

송고시간2020-11-16 11:01

댓글
고성 대가면 금산리 팽나무
고성 대가면 금산리 팽나무

[고성군 대가면사무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남 고성=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내에서 가장 큰 규모로 보이는 오래된 팽나무가 경남 고성군에서 발견됐다.

시민단체 '노거수를 찾는 사람들' 활동가 박정기 씨는 지난 11일 출장길에 고성군 대가면 금산리에서 거대한 팽나무 한 그루를 우연히 찾았다고 16일 밝혔다.

이 팽나무는 흉고 둘레가 7m, 높이가 22m, 양쪽 가지 폭이 30m에 이를 정도로 크다.

수령은 500년 이상으로 추정됐다.

박정기 활동가는 "동네 사람들은 이 팽나무를 알고 있었지만, 외부에는 존재가 알려지지 않고 있었다"며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우리나라 다른 지역 팽나무보다 커 보호 가치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팽나무는 아직 보호수로 지정되지 않았다.

'노거수를 찾는 사람들'은 오는 17일 금산마을회관에서 금산리 팽나무 노거수 평가회를 열어 보존방안 등을 제안할 예정이다.

고성 대가면 금산리 팽나무
고성 대가면 금산리 팽나무

[고성군 대가면사무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eam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