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4주간 잠복수사 주도…여자 해양경찰이 마약사범 검거했다

송고시간2020-11-16 11:59

댓글
창원해양경찰서
창원해양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경남 창원에서 여자 해양경찰이 주도적으로 마약사범을 검거·구속했다.

이처럼 여자 경찰이 마약사범 검거를 주도한 것은 해양경찰 내부에서 처음이라 의미가 있다고 창원해경은 설명했다.

창원해경은 필로폰(메스암페타민)을 거래하고 투약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선장 A(62)씨와 판매책 B(60)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월 창원시 일대에서 B씨에게 10만원을 주고 필로폰 0.03g을 구매해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밤사이 필로폰을 투약하고 다음 날 새벽 자신의 어선을 타고 출항해 환각 상태로 항해하기도 했다.

A·B씨는 마약 관련 전과가 각각 5회, 16회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의 차량에서 발견된 주사기
A씨의 차량에서 발견된 주사기

[창원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수사는 첩보 입수 단계에서 검거·검찰 송치까지 수사의 모든 과정을 여자 경찰인 이모(30) 경장이 주도했다.

이 경장은 4주에 걸친 잠복수사와 차량 추적 등을 통해 필로폰 거래 현장 폐쇄회로(CC)TV와 A씨가 필로폰 투약에 사용한 주사기, B씨가 소지한 대마 등을 확보하고 두 사람을 검거했다.

통상 마약사범은 검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릴뿐더러 피의자의 반항이 심해 남자 경찰이 주로 담당했다.

이 경장은 "동종 범죄 전력이 있는 피의자를 검거하기 위해 비교적 덜 알려진 여자 경찰이 나서게 됐다"고 수사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의자 한 명을 잡기 위해서는 성별에 관련 없이 모든 경찰이 나선다"며 "이번 사건도 수사관 전체의 성과"라고 말했다.

contact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