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죽은자 살리고 허공 걸어" 남아공 목사 사기 들통나자 도주

송고시간2020-11-16 12:24

댓글

예언자 행세하며 가난한 사람들 수십억 편취 추정

보석 후 고국인 말라위로 탈출해 외교분쟁 우려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예언자를 자처하며 거액을 모은 기독교 전도사 셰퍼드 부시리. [부시리 페이스북 갈무리=연합뉴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예언자를 자처하며 거액을 모은 기독교 전도사 셰퍼드 부시리. [부시리 페이스북 갈무리=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죽은 사람을 살리고 병을 고친다며 예언자를 자처해 거액을 모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기독교 교회 목사가 사기행각이 드러난 후 달아나는 일이 발생했다.

15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 등에 따르면 남아공에서 예언자 행세를 하다가 사기와 돈세탁 혐의로 기소된 셰퍼드 부시리(37)가 지난 주말 부인 메리와 고향 말라위로 탈출했다.

부시리는 이달 4일 20만랜드(약 1천400만원)를 내는 조건으로 보석을 허가받았고 남아공에만 머물러야 하는 상태였다.

그는 남아공에서 교회를 운영하면서 자신은 예언자로 죽은 자를 일으켜 세우고 에이즈를 고칠 수 있으며 시각장애인의 시력을 회복하고 가난한 이에게 부를 가져다줄 수 있고 공중을 걸을 수 있다는 주장을 펼쳐왔다.

재산은 수백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남아공 검찰은 부시리 부부의 사기와 돈세탁 혐의와 관련해 사건의 규모가 1억200만랜드(약 73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부시리를 따르는 신자는 큰 경기장을 가득 채울 정도로 많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예언자를 자처하며 거액을 모은 기독교 전도사 셰퍼드 부시리의 집회 모습. [부시리 페이스북 갈무리=연합뉴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예언자를 자처하며 거액을 모은 기독교 전도사 셰퍼드 부시리의 집회 모습. [부시리 페이스북 갈무리=연합뉴스]

부시리는 SNS를 통해 신자들에게 "목숨을 보전하기 위해 전략적 후퇴를 했다"라고 설명하면서 자신을 살해하려는 시도가 있었는데 남아공 당국이 보호해주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부시리의 탈출은 외교 문제로까지 비화되는 모습이다.

남아공 언론은 부시리가 지난주 남아공을 방문한 말라위 라자루스 차퀘라 대통령의 전용기를 타고 말라위로 넘어갔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말라위는 물론 남아공 당국도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남아공 정부는 15일 남아프리카개발공동체(SADC) 범죄인인도조약에 따라 부시리 부부 송환 문제를 말라위 정부와 논의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아이젠하워 음카카 말라위 외무장관은 BBC방송에 "모든 말라위인을 보호하는 것이 정부의 의무"라면서 송환 가능성에 거리를 뒀다.

음카카 장관은 다만 "차퀘라 대통령은 법치를 강력히 지지하며 모든 외교채널은 열려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리차드 침웬도 반다 말라위 국토안보부 장관은 부시리 부부의 입국 경위를 조사 중이라면서 "남아공의 공식요청이 있으면 부시리 부부를 인도할 수 있다"고 dpa통신에 밝혔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예언자를 자처하며 거액을 모은 기독교 전도사 셰퍼드 부시리(왼쪽)과 부인 메리(오른쪽). [부시리 페이스북 갈무리=연합뉴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예언자를 자처하며 거액을 모은 기독교 전도사 셰퍼드 부시리(왼쪽)과 부인 메리(오른쪽). [부시리 페이스북 갈무리=연합뉴스]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