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北해커 정보 활용' 보이스피싱 일당 검거…피해액 20억원 추정

송고시간2020-11-16 12:33

댓글

국정원·경찰 공조로 중국·한국에서 총 8명 검거

검사실 꾸며 화상통화까지…보이스피싱 일당 검거 (CG)
검사실 꾸며 화상통화까지…보이스피싱 일당 검거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정성조 기자 = 한국을 대상으로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를 벌여온 조직원 8명을 국가정보원과 경찰이 공조해 중국과 한국에서 검거한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경찰은 이들 보이스피싱 범죄단에 북한 해커가 연계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보 당국과 경찰 등에 따르면 국정원과 서울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는 한국을 대상으로 중국에서 활동해온 보이스피싱 조직원 8명을 올해 들어 중국 톈진(天津)과 국내에서 각각 검거했다.

이들은 모두 한국 국적의 20∼30대 남성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중 국내에서 검거된 4명은 올해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피해 중국에서 국내로 들어와 지리산 자락 등지에 흩어져 있다가, 올해 1∼6월 사이에 한 명씩 검거됐다.

나머지 4명은 중국 공안의 협조를 받아 지난 7월 말 톈진에서 검거됐으며, 코로나19 방역 문제로 현지 구치소에 수감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북한 해커가 국내 대부업체를 해킹해 입수한 이름·주민등록번호·연락처·대출 현황 등 개인정보를 제공받아 보이스피싱을 벌였다.

이들은 대부업체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북한 해커가 개발한 '스파이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하도록 한 뒤, 이 앱을 통해 해당 휴대전화의 정보와 사용 내역을 모두 들여다봤다.

이렇게 빼낸 정보를 활용해 피해자의 지인과 가족의 정보까지 입수했고, 이들을 상대로 은행이나 보험사 직원 행세를 하며 자신들의 계좌로 돈을 보내도록 유도해 돈을 뜯어냈다.

경찰이 파악하는 피해자 규모는 200여명, 피해금액은 약 20억원이다.

또 이들은 북한 해커에게 수익금의 일부를 해킹 프로그램 사용료 명목으로 지급해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정 당국은 북한 해커의 신원을 파악한 상태이며, 북한 해커에게 사용료를 주고 중국 내에서 여러 보이스피싱 조직을 총괄한 한국인의 신원도 파악해 수사망을 좁히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yk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