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브뤼셀톡] 벨기에, 코로나19 피해 큰 이유는?

송고시간2020-11-17 07:00

댓글

유럽 중심부 위치·EU 주요기구 밀집·높은 인구 밀도 영향 가능성

정치적 분열, 효과적 대응에 방해 요소…이른 제한조치 완화 등 정책 실패도 원인으로 거론

지난 6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거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6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거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벨기에는 유럽에서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인구 대비 가장 많은 국가 가운데 하나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16일 기준으로 이 나라의 인구 100만명당 코로나19 확진자는 4만6천167명으로, 세계 네 번째다. 유럽에서는 인구 7만7천명가량의 초소국인 안도라 다음으로 많다.

인구 100만명당 코로나19 사망자는 1천242명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다.

인구 1천150만명가량인 벨기에가 코로나19 1차 유행에 이어 2차 확산 때도 피해가 큰 여러 요인 가운데 하나로는 유럽 주요 도시들과 가까운 위치와 연결성이 꼽힌다.

브뤼셀타임스 등에 따르면 벨기에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담당 대변인이자 바이러스 학자인 스테번 판휘흐트는 "벨기에는 유럽의 심장부에 있는 작은 벌집"이라면서 이는 벨기에를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입과 추가 확산에 매우 취약하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벨기에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담당 대변인이자 바이러스 학자인 스테번 판휘흐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벨기에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담당 대변인이자 바이러스 학자인 스테번 판휘흐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우리는 유럽의 중심부에 있다"면서 이곳에서는 유럽의 여러 지역으로 자동차나 기차로 이동할 수 있기 때문에 진·출입을 통제하기가 매우 어렵다고 말했다.

벨기에는 네덜란드, 독일, 프랑스와 국경을 접하고 있다. 북서쪽으로는 북해를 사이에 두고 영국과 가까이 있다. 이 나라 수도 브뤼셀을 중심으로 400㎞ 이내에 유럽의 주요 도시들과 연결된다.

브뤼셀이 유럽연합(EU) 주요 기구들이 자리 잡고 있는 '유럽의 수도'라는 점도 벨기에에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는 데 일부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판휘흐트는 EU 관련 업무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벨기에와 자국을 자주 오가는 등 이동을 많이 한다면서 특히 코로나19의 위험을 아직 잘 몰랐던 1차 유행 당시에 이들 다수가 외국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으며 이후 벨기에로 바이러스를 들여왔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지난 3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 있는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앞에 EU 깃발이 펄럭이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3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 있는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앞에 EU 깃발이 펄럭이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벨기에는 밖으로는 다른 유럽 국가들과 연결돼 있을 뿐 아니라 안으로도 도시 간에 사람들의 이동이 많다.

판휘흐트는 브뤼셀을 중심으로 북부의 겐트, 안트베르펜, 메헬런, 남부의 샤를루아, 나무르, 리에주와 같은 도시들이 있고, 사람들은 매일 이 도시들을 오가며 출퇴근을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모든 도시가 코로나19의 영향을 받게 되겠지만, 가장 많이 연결돼 있고 국제적인 지역이 가장 먼저 영향을 받는다"면서 코로나19 1차 유행 때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스페인 마드리드, 미국 뉴욕과 같은 도시에 피해가 컸던 것은 우연이 아니라고 말했다.

높은 인구 밀도도 코로나19의 빠른 확산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판휘흐트는 밝혔다.

이밖에 복잡하고 분열된 벨기에의 정치 구조도 상황을 악화한 요인 중 하나라는 분석도 있다.

벨기에는 전통적으로 중앙 정부가 약하고 프랑스어권인 남부 왈롱 지역과 네덜란드어권인 북부 플랑드르 지역 간 갈등이 깊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대응을 놓고도 두 지역 정치인들 간 충돌이 빚어졌고, 중앙 정부와 지역 정부 간 조치도 각기 달라 혼선이 발생하는 등 효과적인 대응에 방해 요소가 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 벨기에 정부가 1차 유행 당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취했던 제한 조치를 여름 사이 완화하는 등 관련 규정을 너무 일찍 해제한 것도 10월 들어 확진자가 급증한 원인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k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