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원희룡, 대권행보 비판에 "클린턴에게 '왜 워싱턴 가냐' 했을까"

송고시간2020-11-17 14:05

댓글

김희현 도의원 "도민만 바라보겠다는 지키지 못할 약속 왜 했나" 따져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대권 도전 의사를 밝힌 뒤 바쁘게 서울과 제주를 오가는 원희룡 제주지사의 대권행보에 대해 지역을 홀대한다는 제주도의원들의 집중포화가 쏟아졌다.

답변하는 원희룡 제주지사
답변하는 원희룡 제주지사

(제주=연합뉴스) 17일 제389회 제주도의회 제2차 정례회 도정질문에서 원희룡 제주지사가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0.11.17 [제주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jc@yna.co.kr

17일 원 지사를 상대로 한 제389회 제주도의회 제2차 정례회 도정질문에서 김희현 의원은 "대선에 출마하겠다는 공식 선언을 했느냐"고 질문했다.

그는 "제주도 서울본부, 제주연구원이 마치 대선을 위한 전초기지처럼 움직이고, 의원들은 도정 공백을 우려하고 있다"며 "과거 도민만 바라보겠다는 말, 지키지 못할 약속을 왜 하는지 모르겠다. 왜 거짓을 말하느냐"고 따졌다.

앞서 전날 열린 도의회 본회의에서는 송창권 의원이 5분 발언을 통해 "(원 지사가) '마음은 콩밭에 가 있다'는 것을 여실히 알 수 있다. 선출직 도지사라면 도민들의 뜻에 헌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2022년 6월 말까지 도지사의 소임을 끝까지 마칠 것인지, 아니면 중도 사퇴해 대선후보를 할 것인지 도민께 알려달라"고 물었다.

이에 대해 원희룡 제주지사는 "자꾸 미국의 클린턴 대통령을 생각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클린턴은 당시 아칸소라는 인구 300만명의 작은 지역의 주지사로서 미국 대통령에 도전해 당선됐다. 그때 아칸소 주지사보고 (아칸소 주민들이) '풍찬노숙하라', '도정에 전념하라', '왜 워싱턴 가느냐' 그랬을까요"라고 되물었다.

원 지사는 "아칸소 주지사의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대형 사고가 나고 코로나19로 난리가 났는데도 팽개쳤다면, 미국 대통령이 아니라 주지사로서 자격도 없었을 것이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저는 도지사직을) 소홀히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주도지사로서 코로나19 위기라든가 제주 경제위기 등을 잘 넘기고 제가 제주에 와서 생겨난 문제들 제2공항, 난개발 차단 등에 대해 도지사 차원에서 매듭을 지어야 할 부분에 대한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대권 도전에 대해서도 대선 의지가 있다고 언론에 말했고, 아직 공식 선언을 하지 않은 상태다. 공식 선언을 하게 되면 제대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bj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