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학교 폐쇄에 뿔났다…이탈리아 12세 소녀의 '이유있는 반항'

송고시간2020-11-18 07:00

댓글

굳게 닫힌 학교 앞서 책상·의자 놓고 원격 수업

"대면수업·친구들 그리워"…교육장관도 응원 전화

17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토리노 시내에 있는 학교 밖 골목에 책상을 펴놓고 친구 리사 롤리아티(12)와 함께 원격 수업에 참여한 아니타 야코벨리(12). [AF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토리노 시내에 있는 학교 밖 골목에 책상을 펴놓고 친구 리사 롤리아티(12)와 함께 원격 수업에 참여한 아니타 야코벨리(12). [AFP=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히 확산하는 이탈리아에서 10대 소녀들이 당국의 학교 폐쇄 결정에 항의하며 이색적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17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7학년(중학교 2학년)인 아니타 야코벨리(12)는 매일 토리노 시내 교문이 굳게 잠긴 모교 담장 밖에 접이식 책상과 의자를 놓고 원격 수업에 참여한다.

겨울 초입에 접어들며 다소 쌀쌀한 날씨에 호기심 어린 표정으로 쳐다보는 행인까지 쾌적한 학습 환경은 아니지만 개의치 않는다.

따뜻하고 편한 집을 마다하고 굳이 이처럼 찬바람을 맞으며 학교 앞으로 나온 것은 당국의 학교 폐쇄 결정에 항의하기 위해서다.

이탈리아 정부는 토리노가 속한 피에몬테주를 비롯해 4곳을 바이러스 고위험지역, 이른바 '레드존'으로 지정해 이달 6일부터 7학년 이상 원격 수업 전환과 주민 외출 제한, 음식점·주점을 포함한 비필수 업소 폐쇄 등의 봉쇄령을 내렸다.

17일(현지시간) 찬바람을 맞으며 학교 밖 거리에서 원격 수업을 듣는 아니타 야코벨리(12·왼쪽). [AF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찬바람을 맞으며 학교 밖 거리에서 원격 수업을 듣는 아니타 야코벨리(12·왼쪽). [AFP=연합뉴스]

아니타는 1차 유행 때인 지난 3월 초부터 이탈리아 전역에 고강도 봉쇄령이 발효되면서 한 학기 내내 학교에 가지 못했다.

9월 중순 새 학기와 함께 가까스로 대면 수업이 재개됐지만 불과 두 달 만에 다시 학교가 문을 닫으면서 다시 집에 갇혀야 하는 상황이 됐다.

아니타는 "정부가 학교를 다시 폐쇄할 것이라고 말했을 때 나는 또 다른 학년을 원격 수업으로 보낼 수는 없다고 생각했다"며 "스크린이 아닌 선생님의 눈을 바라보며 수업을 듣고 친구들과 함께 하는 것, 그 모든 것이 그립다"고 말했다.

아니타 뒤에는 '학교에서의 배움은 우리의 권리'라고 적힌 팻말이 놓여 있다.

시간이 가면서 아니타와 뜻을 함께하는 친구들이 하나둘 동참해 지금은 거리의 책상 수가 꽤 늘었다.

최근에는 루치아 아촐리나 교육장관이 직접 전화를 걸어 하루빨리 학생들이 학교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응원 메시지를 전해왔다고 한다.

현재 이탈리아는 여전히 하루에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2만∼3만명에 이를 정도로 피해가 심각해 학생들이 언제쯤 학교로 돌아갈 수 있을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17일 기준 이탈리아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3만2천191명, 사망자 수는 731명을 기록했다. 누적으로는 각각 123만8천72명, 4만6천464명이다.

lu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