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탕으로 위장하고 속옷에 숨기고…50억대 마약 밀반입 적발

송고시간2020-11-18 12:00

댓글

부산경찰청 동남아 활동 폭력배와 손잡은 마약 조직 검거

공항에서 적발된 사탕으로 위장한 필로폰
공항에서 적발된 사탕으로 위장한 필로폰

[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동남아에서 활동 중인 국내 조직폭력배와 손잡고 시가 50억원 상당 마약을 사탕으로 위장하거나 속옷에 숨기는 수법 등으로 국내로 들여와 유통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A씨 등 23명을 구속하고 국내 판매책·투약자 등 3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국외에 도피 중인 경남지역 조직폭력배 두목 B씨와 행동대원 등 5명은 인터폴에 적색수배 조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9월까지 16차례에 걸쳐 베트남, 캄보디아 현지에서 필로폰 990g, 합성 대마 2㎏, 엑스터시 778정, 종이 형태 마약인 LSD 28매, 대마 8.7g, 졸피뎀 59정 등 시가 50억원 상당을 국내로 밀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중고 휴대전화를 매입해 동남아에 수출하던 업체를 운영하는 A씨 등은 베트남, 캄보디아에서 활동하던 B씨와 함께 현지에서 매입한 마약 등을 국내로 밀반입하기로 모의했다.

사탕으로 위장한 필로폰
사탕으로 위장한 필로폰

[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으로 국제 암거래가 힘들어지자 합성 마약이나 필로폰의 단가가 상승한 것을 노렸다고 경찰은 전했다.

A씨 등은 필로폰을 현지에서 산 사탕 봉지에 넣어 재포장하거나 사타구니에 넣고 흘러내지 않도록 속옷을 2∼3장 겹쳐 입는 수법으로 공항 수속을 통과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이외에도 900만원을 주고 동남아에서 국내로 마약을 운반하는 전달책을 포섭하고 국제 우편으로 필로폰 등을 국내로 들여왔다.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세관과 공조해 인천공항에서 마약을 밀반입하던 조직원을 붙잡아 필로폰 1㎏을 압수한 뒤 수사를 확대해 나머지 일당도 검거했다.

사탕인 줄 알았는데…마약 특별단속 한달 새 1천여 명 검거/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필로폰 1㎏은 3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이들이 밀반입한 마약은 국내 판매책을 거쳐 택배로 마약사범들에게 팔렸고 주로 클럽이나 주점 등지에서 투약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외에 도피 중인 국내 조직폭력배 두목 등 미 검거자를 인터폴에 수배하고 여권을 무효로 하는 등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항 심사대에서 적발된 마약 운반책
공항 심사대에서 적발된 마약 운반책

[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win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