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연합시론] 코로나 백신 조달·접종 채비 빈틈없이 진행해야

송고시간2020-11-18 16:17

댓글

(서울=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막바지에 이르렀다는 소식이 잇따르면서 어느 나라 할 것 없이 백신 확보가 초미의 관심사로 부각되고 있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방대본) 총괄조정관은 18일 여러 글로벌 제약사와 협상해 코로나19 백신 2천만 명분 이상을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여기에다 백신 공동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이미 확보한 1천만 명분을 합쳐 내년에 3천만 명분의 백신을 국내에 공급한다는 목표 달성에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가급적 이달 내에 어느 백신을 어떤 방법으로 확보할 것인지에 관한 세부적인 계획을 정리해 발표할 계획이다. 협상 과정 등에 대한 비밀 유지 의무 때문에 개별 기업과의 협상 내용은 일일이 밝힐 수 없다지만, 강 총괄조정관은 "현재 주요한 성과를 내는 선도기업들과는 모두 협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확진자를 찾아내 격리, 치료하는 기존의 대처법만으로는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할 수 없음이 분명해진 이상 백신은 유일한 희망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러나 전 세계 유수 제약업체들이 개발에 뛰어들었다고는 해도 임상시험 통과와 각국 정부 승인을 거쳐 생산에 착수하는 기업은 소수일 수밖에 없고 초기 생산량도 수요에 턱없이 미치지 못할 것이 분명하다. 실제 본격적인 백신 접종이 이뤄질 시점을 내년 이맘때로 보더라도 지금부터 백신 확보를 서둘러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그때 가서 백신 확보 경쟁에서 뒤처져 접종에 차질을 빚게 된다면 이는 단순한 보건상의 문제에 그치지 않고 나라의 위신을 떨어트리는 것은 물론 경제에도 치명적인 타격을 입히게 될 것이다. 정부는 백신 구매를 위한 선급금으로 약 1천700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고 하는 데 필요하다면 예산을 증액할 수 있도록 예산 담당 부처와 국회가 협조를 아끼지 말아야 한다. 또 아직 생산이 확정되지 않은 백신 확보를 위해 지급하는 선입금을 설령 돌려받지 못하는 사정이 생기더라도 최선을 다해 협상했다면 이에 대한 책임을 면제한다는 방침을 분명히 할 필요가 있다. 그래야 담당자가 안심하고 적극적으로 구매 협상에 임하게 된다.

아울러, 백신 조달뿐만 아니라 이에 부수되는 제반 사항들도 차질 없이 준비해야 할 것이다. 현재 가장 앞서나가고 있는 화이자와 모더나 등의 백신은 보관, 유통 방식이 제각각이다. 백신 확보 즉시 접종을 시작할 수 있도록 필요한 시설과 장비, 유통 체계 등을 미리 준비하고 점검해야 한다. 예컨대 화이자의 백신은 영하 70도로 보관할 수 있는 초저온 냉동고가 없다면 무용지물이 될 수 있다. 신속성 못지않게 안전성을 중시해야 한다는 점은 말할 필요도 없다. 독감 백신 유통 과정에서 발생한 상온 노출 사고 같은 실수가 재발하는 것은 용납될 수 없다. 백신 접종 대상 분류와 우선순위 책정, 가격 정책 수립 등도 미리 챙겨야 할 과제다.

좀 더 크고 장기적인 틀의 대책도 필요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바이오산업 현장 방문 행사에서 밝혔듯이 바이오산업은 우리가 잘 할 수 있는 미래산업이다. 한국산 코로나19 진단 키트를 공급해 달라는 요청이 쇄도하는가 하면 삼성바이오로직스와 SK바이오사이언스, GC녹십자 등 국내 업체들이 다국적 제약사들로부터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생산 계약을 따내고 있다. 국내에서 코로나 백신을 생산하게 되면 그 물량을 확보하기가 용이해지는 부수적인 이점도 있다. 바이오산업은 미국과 유럽 등 극소수 선진국만 독점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님을 우리가 보여 줬다. 이런 기세를 살려 코로나19 사태를 바이오·제약 산업의 도약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국가적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