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48초25' 고교생 황선우, 박태환 넘었다…자유형 100m 한국新

송고시간2020-11-18 17:24

댓글
힘찬 출발하는 황선우
힘찬 출발하는 황선우

(김천=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8일 경북 김천시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0년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남자 자유형 100m 예선에서 황선우(서울체육고등학교)가 힘찬 출발을 하고 있다. 2020.11.18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고교 2학년생인 황선우(17·서울체고)가 자유형 100m에서 한국 수영의 간판 박태환(31)을 넘어섰다.

황선우는 18일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0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이틀째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8초25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고 우승했다.

종전 한국 기록은 박태환이 2014년 2월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 스테이트 오픈 챔피언십에서 작성한 48초42였다.

황선우는 이 기록을 6년 9개월 만에 0.17초 단축했다.

황선우는 지난달 15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제10회 김천 전국수영대회 남자 고등부 자유형 100m 결승에서도 박태환의 기록에 0.09초 모자란 48초51로 우승하며 신기록 수립에 대한 기대감을 키운 바 있다.

황선우는 내년으로 미뤄진 도쿄올림픽 기준기록(48초57)도 가뿐하게 넘어섰다.

이번 대회는 내년 도쿄올림픽에 파견할 국가대표를 선발할 때까지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강화훈련에 참여할 선수를 뽑는 자리다.

대한수영연맹은 20일까지 열릴 이번 대회 결과를 바탕으로 세부 종목별 1위 선수 중 국제수영연맹(FINA) 포인트로 순위를 매겨 남녀 7명씩, 14명을 기본으로 대표팀을 꾸리고 진천선수촌에서 본격적인 강화훈련에 들어갈 예정이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