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코로나 내로남불…주지사 호화파티·주의원들은 하와이 외유

송고시간2020-11-19 05:15

댓글

캘리포니아 주지사, 방역수칙 어기고 로비스트 생일파티 참석

여행 경보 내려졌는데 일부 주의원들은 하와이로 공짜 외유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참석한 로비스트 생일파티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참석한 로비스트 생일파티

[트위터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00만 명을 넘긴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고위 선출직 공직자들이 잇따라 방역 수칙을 무시하는 '내로남불' 행태를 보여 빈축을 사고 있다.

개빈 뉴섬 주지사는 스스로 강조해온 코로나 방역 수칙을 어긴 채 호화 파티에 참석하는 위선적인 행태를 보였고, 캘리포니아 주의원들은 하와이로 단체 외유를 떠나 도마 위에 올랐다고 18일(현지시간)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뉴섬 주지사는 지난 6일 나파밸리의 고급 프랑스 식당에서 열린 로비스트 생일 파티에 참석한 것이 들통나 강력한 비난 여론에 직면했다.

뉴섬 주지사는 20년 지기이자 정치 자문 역할을 해온 로비스트 제이슨 키니의 50번째 생일 축하 만찬에 부인과 참석했고, 이 자리에는 12명이 동석했다.

파티 장소는 1인당 기본 식사 요금이 350달러(38만 원)인 미슐랭(미쉐린) 별 3개짜리 고급 식당이었고, 참석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어깨를 맞댈 정도로 붙어 앉은 장면이 현지 언론 보도를 통해 공개됐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섬 주지사는 논란이 커지자 기자회견을 열고 "나쁜 실수를 저질렀다. 나는 그 자리에서 일어나서 바로 집으로 돌아왔어야 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나의 행동은 코로나 방역과 관련해 내가 항상 설파해온 정신과 모순된다"며 "설교만 할 게 아니라 나 스스로 실천이 필요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뉴섬 주지사가 사과한 뒤로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가족 모임 제한, 여행 경보 발령, 식당 영업시간 제한 등을 담은 조치를 잇달아 발표해 더욱 빈축을 샀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주 정부의 코로나 방역 조치는 뉴섬 주지사가 참석했던 생일 파티와 배치된다"고 꼬집었고, AP통신은 "뉴섬 주지사의 신뢰도는 타격을 입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캘리포니아주가 코로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여행 경보를 내린 상황에서 캘리포니아 주의원 4명을 비롯해 텍사스와 워싱턴주 주의원 등 모두 20명이 하와이로 단체 외유를 떠나 '내로남불' 논란을 부채질했다.

캘리포니아 주의원들이 외유를 떠난 하와이 호텔
캘리포니아 주의원들이 외유를 떠난 하와이 호텔

[트위터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주의원들은 '인디펜던트 유권자 프로젝트'라는 단체 주관으로 하와이주 마우이섬의 한 호텔에서 열린 정책 콘퍼런스 연례 행사에 참석했고, 일부 의원은 여행 경비까지 주최 측에서 받았다고 LAT는 보도했다.

이 행사는 겉으로는 정책 토론회 형태를 취하고 있지만, 사실상 로비스트와 기업, 노동단체 등 입법 활동에 이해관계가 걸린 당사자들이 대거 참석해 자금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져 비판을 받아왔다.

지난해 회의에 참석했던 캘리포니아 주의원들이 의회에 제출한 보고서에 따르면 참석자들은 주최 측으로부터 각각 3천500달러(386만 원)를 지원받았다.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