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게 마지막 물웅덩이"…브라질 악어들 떼죽음 위기

송고시간2020-11-19 08:49

댓글

판타나우 지역 50년만의 최악 가뭄·잇단 화재로 수난

물웅덩이에 뒤엉킨 악어들
물웅덩이에 뒤엉킨 악어들

브라질 중서부 네콜란지아 지역에서 수백 마리의 악어가 물웅덩이 한곳에 몰려 있는 모습이 농부들에 의해 촬영됐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중서부의 세계적인 열대 늪지인 판타나우에 서식하는 악어들이 떼죽음을 당할 위기에 처했다.

18일(현지시간) 브라질 뉴스포털 UOL에 따르면 마투 그로수 두 술주(州) 네콜란지아 지역에서 수백 마리 악어가 물웅덩이 한곳에 몰려 있는 모습이 지난 15일 농부들에 의해 촬영됐다.

한 농부는 "물웅덩이에 이렇게 많은 악어가 모여 있는 것을 본 적이 없다"면서 "장기간의 가뭄으로 물이 마른 데다 최근 들어 계속되는 화재 때문에 악어들이 이곳으로 몰려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농부는 "어쩌면 여기가 마지막 물웅덩이일지 모른다"며 이런 상황이 더 길어지면 악어들이 살아남기 힘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판타나우 농업연구공사(Embrapa) 연구팀은 악어들이 이처럼 몰려든 이유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지독한 가뭄이 계속될 때 동물들이 물과 먹이를 찾아 특정한 곳으로 몰리는 것은 흔히 있는 일"이라면서도 "이 정도로 많은 악어가 한곳에 뒤엉킨 것은 판타나우에서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물웅덩이에 몰려든 악어 떼
물웅덩이에 몰려든 악어 떼

브라질 중서부 네콜란지아 지역에서 수백 마리의 악어가 물웅덩이 한곳에 몰려 있는 모습이 농부들에 의해 촬영됐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아마존 열대우림 못지않은 생태계의 보고로 꼽히는 판타나우는 거의 50년 만에 최악의 가뭄 사태가 계속되고 있으며, 고온 건조한 날씨 때문에 화재도 급증했다.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 자료를 기준으로 올해 1∼10월 화재는 2만1천84건으로 집계돼 2005년 같은 기간의 1만2천536건을 훌쩍 넘어서며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2006∼2018년에 적게는 1천500여 건, 많게는 9천800여 건이던 화재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정부 출범 첫해인 지난해 1만25건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는 그보다도 배 이상 늘었다.

판타나우는 전체 면적의 80% 정도가 브라질에 속하고 나머지는 볼리비아·파라과이에 걸쳐 있다. 이곳에는 3천500여 종의 식물과 550여 종의 조류, 120여 종의 포유류, 260여 종의 민물고기, 80여 종의 파충류가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