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한항공 사장 "중복노선 폐지 않고, 인력 구조조정도 안 한다"(종합)

송고시간2020-11-20 11:42

댓글

"아시아나와 중복 노선은 시간대 조정하고, 인력은 화물 사업 강화해 유지"

취재진 질문받는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취재진 질문받는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왼쪽)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상공회의소 관광산업위원회 제22차 회의가 끝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우 사장은 관광산업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우기홍 대한항공[003490] 사장은 20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020560] 인수와 관련해 "인력 구조조정을 하지 않기 때문에 노선 통폐합이 아닌 시간대 조정 등의 중복 노선 합리화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 사장은 이날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상의 관광산업위원회 제22차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구체적인 노선 계획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회복 상황을 봐야 한다"며 "시간대 조정, 기재 조정, 목적지 추가를 통한 인력 유지 방안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 시애틀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중복으로 운항하는데 인수된다고 아시아나항공이 시애틀에서 나가는게 아니다"라며 "현재는 중복 노선 정리에 대해서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우 사장은 "아시아나항공과 자회사는 통합 이후 인력 구조조정 안 한다. 안 하도록 계약에도 넣었다"며 "노조가 오해를 풀도록 적극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 사장은 코로나19 위기에도 통합 시너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통합하면 비용이 줄어 효율성이 좋아진다면서 "화물이 굉장히 좋아 올해도 영업이익이 날 것이다. 화물 사업을 강화해 직원을 다 유지하며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직원이 각각 유급 휴업을 하고 있는데 코로나19 회복 전까지는 (인수 이후에도) 휴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항공은 창립 후 51년 동안 한 번도 인위적인 구조조정을 한 적 없고, 아시아나항공과 통합해도 이러한 기조는 유지된다"고 덧붙였다.

우 사장은 "양사가 여객·화물 관리에서 같은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며 "통합 비용이 크게 들어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영종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사진은 지난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정비창 앞에 양사 여객기가 세워져 있는 모습. superdoo82@yna.co.kr

통합 이후 독과점 우려에 대해서는 자매사인 저비용항공사(LCC) 진에어와 대한항공은 독자적으로 운영된다는 점을 강조하며 독과점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 사장은 "진에어와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 LCC 통합과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은 전혀 다른 이야기"라며 "진에어는 대한항공과 경쟁하고 손님도 뺏어가지만, 대한항공이 어떻게(간섭) 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천공항 슬롯(항공기 이착륙률 허용능력) 점유율이 현재 대한항공 26%, 아시아나항공 14%로 둘이 합해도 40%"라며 "(외국 공항의 외국 항공사와 비교하면) 점유율이 많은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행동주의 사모펀드(PEF) KCGI의 신주발행금지 가처분 신청 대응에 대해서는 "법원에서 합리적으로 판단해줄 것이고 적절하게 대응할 예정"이라며 "3자연합 이슈보다는 계열사 통합하고 시너지 어떻게 만들 것인지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 실사 일정에 대해서는 "실사 조직을 구성했고, 실사를 바로 진행할 것이다. 우선 서류로 실사를 한 다음에 필요하면 현장에서 대면 인터뷰나 현장 실사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사 마일리지 통합 비율과 관련해서는 "실사를 통해 합리적으로 통합 비율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p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