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공수처 강경대응론 고개…"투쟁의 시간이 온다"

송고시간2020-11-20 11:50

댓글

최다선 정진석 "당 입장 재검토해야"…법사위원들 헌재 항의방문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을 개정해서라도 야당의 거부권을 삭제하려 하자 국민의힘에서 '강경 투쟁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당내 최다선인 정진석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제1야당이 너무나 무력하고 존재감이 없다는 원성이 자자하다"며 "우리가 공산주의 일당독재에만 존재한다는 위성정당, 꼭두각시 정당, 관제 야당인가"라고 따졌다.

그러면서 "더는 저들의 독주와 민생 파탄을 지켜만 보고 있을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에 대한 우리 당의 입장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장제원 의원도 "무법천지가 된 나라를 구하기 위한 전면 투쟁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며 "공수처법 개정안이 민주당의 폭거로 날치기 통과되는 순간 지도부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당 밖에 있는 무소속 홍준표 의원 역시 "'국민의 짐'이라고 조롱받는 이유는 (문재인 정부의) 온갖 악정과 실정에도 2중대 정당을 자처하는 지도부의 정책과 무투쟁 노선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지도부에서도 민주당이 공수처법 개정을 강행할 경우 이는 '넘지 말아야 할 선'이라는 기류가 감지된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함부로 법을 바꿔 공수처장 같지 않은 처장을 임명하려 한다면 어떤 일이 있더라도 좌시하지 않고 막아내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기자들에게 "나라를 전리품으로 생각하는 게 아닌 다음에야 어떻게 이런 발상을 하나"라고 되물으면서 "대통령부터 여러 사람이 법에 거부권이 보장돼 있어 우리가 동의하지 않은 공수처장은 뽑힐 수 없다고 여러 차례 말했다"고 여권을 성토했다.

배준영 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명분마저 잃은 공수처를 끝내 강행한다면 국민과 함께 끝까지 막아내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이날 오전 헌법재판소를 항의 방문했다. 이들은 민주당이 일방 처리한 공수처법이 헌법에 위배된다며 소송을 제기했으나, 헌재가 차일피일 판단을 미루고 있다고 주장했다.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1.20 toadboy@yna.co.kr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