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주교육감, 서귀포시 우회도로 논란에 "공론화 추진해달라"

송고시간2020-11-20 15:19

댓글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논란이 일고 있는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에 대해 숙의형 공론화 과정 추진을 제안했다.

답변하는 이석문 제주교육감
답변하는 이석문 제주교육감

(제주=연합뉴스) 20일 제389회 제주도의회 제2차 정례회 교육행정질문에서 이석문 제주교육감이 답변하고 있다. 2020.11.20 [제주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교육감은 20일 열린 제389회 제주도의회 제2차 정례회 교육행정질문에서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건설에 대한 견해를 묻는 양병우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사업은 원도심 교통난 해소와 차 없는 문화예술거리 조성을 위해 토평동∼호근동 4.2km 구간에 폭 35m 도로를 만드는 사업이다.

문제는 서귀포학생문화원 앞 잔디광장(어린이공원)이 공사 구간에 포함되면서 학생 안전 문제가 불거졌다.

이 교육감은 "서귀포도시우회도로가 건설되면 학생들의 녹지공간이 사라져 버린다"면서 "가능한 한 보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주시 원도심을 보면 제주향교와 삼성혈을 제외하면 녹지공간이 없다"며 "서귀포 역시 학교 운동장을 제외하고는 녹지공간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 교육감은 "개발과 보전이라는 가치가 충돌하는 상황"이라며 "도의회에서 숙의형 공론화를 추진해준다면 참여하겠다. 그 속에서 논의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양 의원의 서귀포학생문화원 이전 제안에도 "적어도 200∼300억원 이상이 들어갈 텐데 재정 상황상 제주도교육청은 재정 능력이 안된다"고 잘라 말했다.

bj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