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지하철역 빈상가를 개인 창고로…'또타스토리지' 개시

송고시간2020-11-23 06:00

댓글
서울 지하철 3호선 가락시장역
서울 지하철 3호선 가락시장역

[촬영 이충원]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역사 내 공실 상가나 유휴 공간을 개인 창고로 빌려주는 '또타스토리지' 서비스를 23일 시작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20∼30대 1인 또는 4인 가구 비율이 높아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답십리역·이수역·가락시장역에서 먼저 서비스를 개시한다.

캐비넷형 창고는 우체국 5호 박스 10개 분량, 룸형은 같은 크기의 박스 35∼45개를 보관할 수 있다. 월 사용료는 각각 7만9천원, 13만1천원이다.

서울지하철 물품보관함 전용 애플리케이션인 'T-locker 또타라커'를 이용해 접수·결제·출입을 비대면으로 할 수 있다.

공사는 관광객 짐을 보관하고 공항까지 배달해주는 '또타러기지'를 포함한 생활물류센터를 2022년까지 최대 50곳 만들 계획이다.

dad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