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19 글로벌 확산…가전업계 연말 특수 사라지나 '긴장'

송고시간2020-11-22 07:54

댓글

미국 일일 확진자 사상 최대, 프랑스는 블랙프라이데이도 연기

삼성전자·LG전자, 공장·유통매장 셧다운 될까 예의주시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세계 곳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세가 급속도로 빨라지면서 글로벌 가전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프랑스 등 일부 국가를 제외하고는 아직 올해 상반기와 같은 강력한 이동제한 등의 조치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지만 블랙프라이데이 등 대형 행사를 앞둔 가운데 자칫 유통 매장이나 공장 폐쇄 등의 최악의 사태가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어서다.

미 코로나로 하루 1,700명 사망…독일서 통제반대 시위 (CG) [연합뉴스TV 제공]

미 코로나로 하루 1,700명 사망…독일서 통제반대 시위 (CG) [연합뉴스TV 제공]

22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 등 국내 가전회사들은 TV를 비롯한 최대 가전시장인 미국·유럽 등지의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최근들어 심상찮게 전개되면서 시장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난 3분기 코로나19 '펜트업(억눌린)' 수요 덕에 글로벌 TV·생활가전 시장에서 역대급 실적을 거둔 두 회사는 4분기에도 블랙프라이데이와 크리스마스 등 연말 특수를 맞아 판매량 증대를 기대했다.

그러나 미국의 코로나 일일 확진자 수가 역대 최대인 20만명에 육박하고, 북미와 유럽·러시아 등 주요 국가에서 연일 코로나 확진자 수가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비상이 걸렸다.

프랑스를 비롯한 영국·독일·이탈리아 등 일부 유럽 국가에서는 이미 지난달 말부터 필수 업종을 제외한 곳은 봉쇄조치를 내린 상태다.

프랑스는 이달 27일인 유통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도 다음달 4일로 일주일 연기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적인 봉쇄령이 내려진 프랑스 남부 몽펠리에에서 지난 16일(현지시간) 자전거를 탄 경찰이 순찰을 벌이고 있다. 프랑스 정부는 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달 30일부터 식당과 술집, 비필수 상점의 영업을 중단시키고 주민 이동도 제한하고 있다. [몽펠리에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적인 봉쇄령이 내려진 프랑스 남부 몽펠리에에서 지난 16일(현지시간) 자전거를 탄 경찰이 순찰을 벌이고 있다. 프랑스 정부는 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달 30일부터 식당과 술집, 비필수 상점의 영업을 중단시키고 주민 이동도 제한하고 있다. [몽펠리에 AFP=연합뉴스]

국내 가전업체의 최대 시장인 북미 지역은 아직 유럽만큼의 강력한 이동제한 등의 조처는 없지만 점차 경제 봉쇄를 포함한 대책 마련에 돌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분위기다.

외신 등에 따르면 캐나다 온타리오주는 23일부터 캐나다 최대 도시 토론토를 중심으로 식당을 비롯한 각종 소매 영업의 현장 매장을 폐쇄하고 개인 서비스 업종 운영을 중단하는 경제 봉쇄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미국도 주(州) 정부 단위로 코로나 대응 단계를 높이는 분위기여서 매장이나 공장 폐쇄 등의 강도높은 조치가 확산할 가능성이 커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LG전자는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특수에 대비해 멕시코 레이노사 지역내 TV 생산라인을 작년보다 늘려 풀가동하고 있지만 동시에 코로나19 확산세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아직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유통 매장이나 현지 공장 셧다운 등의 움직임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다만 코로나로 재택근무를 확대해 생산 인력이 감소하면 조업률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블랙프라이데이를 앞두고 풀가동에 들어간 멕시코 레이노사 LG 올레드 TV 생산라인 모습. [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블랙프라이데이를 앞두고 풀가동에 들어간 멕시코 레이노사 LG 올레드 TV 생산라인 모습. [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전자도 연말 유통 특수를 앞두고 TV 등의 생산을 늘리고 있으나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보며 탄력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삼성과 LG전자는 블랙프라이데이 등 행사를 앞두고 미국 베스트바이 등 대형 유통 매장내 판촉을 강화하면서도 온라인 판매 품목을 확대하는 등 온라인 수요에 적극 대비하고 있다.

지난해 10%에 불과했던 양 사의 온라인 판매 비중은 코로나 락다운 등의 영향으로 올해 상반기 20%, 하반기에는 30%까지 늘었다.

LG전자는 지난달 말 3분기 컨퍼런스콜에서 "온라인 매출 비중이 현재 30%에서 최대 50%까지 증가할 것"이라면서 "온라인 특화 제품과 디지털 마케팅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증권가는 일단 4분기에 코로나19로 인한 강력한 봉쇄조치가 확산하지 않는다면 가전업체들이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양호한 성적을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연말 유통행사로 인한 세일 폭 확대와 마케팅 비용 증가로 3분기보다 영업이익은 감소할 가능성이 크지만, 판매량은 견고한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관측이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백신 개발 소식도 들려 오고 있으나 당장 4분기는 코로나 재확산 이슈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며 "공장 폐쇄 등 최악의 상황으로 가지 않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sm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