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 조사 불만' 부산대교 10m 높이 아치서 3시간 투신 소동

송고시간2020-11-22 07:41

댓글
부산대교 아치 가운데에 한 남성이 올라가 있다(하얀색 원)
부산대교 아치 가운데에 한 남성이 올라가 있다(하얀색 원)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경찰 조사에 불만을 품은 40대 남성이 부산대교 아치에 올라가 투신소동을 벌이다가 3시간여 만에 내려왔다.

22일 오전 0시께 부산 영도구 부산대교 가운데 10여m의 높이의 아치에 한 남성이 올라갔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경찰이 출동해보니 A(40대)씨가 부산대교 아치에 서 있었다.

경찰은 차량 통행을 통제한 채 소방대원과 사다리차를 동원해 설득에 나서 A씨를 3시간여 만에 구조했다.

A씨는 "자신이 연루된 폭행 사건에서 경찰이 폭행을 당했다는 말을 잘 들어주지 않는다"며 사건 처리에 불만을 품고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일단 A씨를 귀가 조치하고 시설물 무단침입 혐의로 처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마땅치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몇 년 전 특정 목적으로 부산대교에 올라가 투신소동을 벌이는 일이 잦자 관할 지자체가 철제 아치 진입을 막는 구조물을 설치했지만, 출입을 완전히 막을 수 없어 무용지물이 되고 있다.

win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