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골프장에 소 떼가 牛르르∼ 골프 치던 시민들 '화들짝'

송고시간2020-11-22 16:38

댓글
골프장에서 뛰노는 소 떼
골프장에서 뛰노는 소 떼

[이전호(네이버카페 클럽 카메론)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경남 창원 한 골프장에 소 떼가 난입해 발자국과 분변을 남기고 떠나는 소동이 반복되고 있다.

22일 골프장 관계자와 소방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5시 55분께 누런 소 10여마리가 골프장에 난입했다.

소 떼는 잔디밭을 제집처럼 누비며 한참을 이리저리 뛰놀다 소방대원이 도착하고서야 자리를 떴다.

골프를 치던 손님들은 소 떼가 사람 근처로 달려들자 소리를 지르며 피하기도 했다.

이들이 떠난 자리에는 엉망으로 눌린 잔디와 분변이 남았다.

소 떼가 골프장을 접수한 듯 다니는 모습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골프장이 생긴 2017년 이래로 한 달에 2번가량 소 떼가 이곳을 찾아 휘젓고 있다고 골프장 관계자는 밝혔다.

3년 넘게 소 떼가 찾아오면서 개체가 늘어 못 보던 송아지까지 보이는 상황이다.

소 떼는 인근에 사는 한 시민이 방목해서 기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골프장 인근 마을까지 소 떼로 피해를 보면서 관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계속해서 방목돼있다.

소방 관계자는 "골프장 인근을 소 떼가 점거하는 일이 잦아 종종 소방대원이 소를 몰러 출동한다"며 "사유재산이라 소방 차원에서 조처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달려드는 소 떼
달려드는 소 떼

[이전호(네이버카페 클럽 카메론)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ontact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