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멍멍! 짖으면 목에 충격이 찌릿…동물학대 논란 가열[이래도 되나요]

송고시간2020-11-24 07:00

댓글

(서울=연합뉴스) "반려견 짖음방지기 때문에 예비시댁에서 결혼 무르자고 해요."

최근 한 인터넷 게시판에 올라온 글이 화제입니다.

글은 상견례까지 마친 예비 신부 A씨가 반려견 짖음방지기 때문에 결혼 준비에 차질을 빚고 있다는 내용입니다.

반려견의 짖음 문제로 고민하던 A씨는 그 해법으로 전기 충격을 주는 짖음방지기를 구매해 사용 중이었습니다.

그런데 전기 충격으로 비명을 지르고 변을 지리는 반려견을 본 예비 시어머니가 결혼을 무르자고 했다는 겁니다.

짖음방지기 사용 부위의 반려견 피부가 까맣게 변한 것 등을 두고 A씨를 '독한 사람'이라고 판단했다는 내용이죠.

A씨는 반려견에 사용 중인 짖음방지기의 사진을 올려 '인증'까지 하며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했지만, 이 글은 오히려 '동물학대' 논란을 불러오며 각종 SNS에 퍼지고 있고, A씨에게는 엄청난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전기 충격이 얼마나 큰지) 본인 목에도 테스트 해봤냐"

"인증사진 찍을 시간에 산책시키고 교육시키며 짖음 방지 노력을 하라"

A씨는 이에 "동물병원에도 물어보고 업체에서 문제없이 판매중인 제품을 사서 쓴 게 잘못이냐"고 억울해했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쇼핑몰에서 검색하면 다양한 종류의 반려견 짖음방지기와 수많은 구매후기를 볼 수 있습니다.

대부분 목걸이 형태로, 반려견이 짖을 때 전기나 초음파 등 물리적 충격을 줘 짖음에 대한 부정적 기억을 심어주는 것이죠.

해외 쇼핑몰에서도 반려견 짖음방지기를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반려견의 짖음 정도에 따라 사용자가 자극의 정도를 조절할 수 있는 제품도 많습니다.

문제는 소음이나 전기 충격의 강도가 얼마나 강한지, 반려견이 견딜 수 있는 수준인지 등에 대한 안내는 거의 없다는 겁니다.

특히 전기 자극을 주는 짖음방지기 제품을 둘러싸고 동물학대 논란이 많은데요.

미국의 대형 반려동물용품 전문점 펫코는 지난달 "전기충격 짖음방지기의 판매를 중단한다"고 선언했습니다.

전기충격 짖음방지기가 반려견의 공포와 불안, 스트레스를 가중시킨다는 이유 때문인데요.

펫코는 또한 반려용품 업계에서 전기충격 짖음방지기를 퇴출시키기 위해 '충격을 그만두라' 캠페인을 시작했죠.

상당수 전문가들은 "엄청난 공포를 유발하는 전기충격 짖음방지기는 동물복지 측면에서 학대로 볼 수 있다"고 설명합니다.

또한 반려견의 성격에 따라 짖음 문제가 해결되기는 커녕 더욱 격렬한 반응을 이끌어내 부작용이 날 수도 있다고 하는데요.

이우남 수의사는 전기뿐 아니라 초음파나 진동을 이용한 짖음방지기 역시 짖음 문제의 근본적 해결책이 아니라고 지적합니다.

이 수의사는 "반려견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는 곳으로 이사를 가는 등 '짖지 않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그러나 현실적으로 이같은 방법이 쉽지 않을 때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행동치료 등을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습니다.

이웃에 폐를 끼치지 않기 위해, 또는 강아지와 평화롭게 함께 살기 위해 반려견 짖음방지기를 구매하는 사람들.

그러나 한 생명에게 전기 충격을 주는 것이 공존을 위한 적절한 방법일지, 구매 전에 신중한 고민이 필요해 보입니다.

전승엽 기자 김지원 작가 박서준 인턴기자

멍멍! 짖으면 목에 충격이 찌릿…동물학대 논란 가열[이래도 되나요] - 2

kir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