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충남학부모 단체 "도의원 학교급식 제품선정 개입여부 조사해야"

송고시간2020-11-23 19:10

댓글

"통상적인 과정 아냐, 해명 필요"…도의원 "전혀 개입 없어"

충남도청사
충남도청사

[충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충남지역 학부모 단체가 학교급식 제품을 선정하는 과정에 충남도 의원의 개입 의혹을 제기했다.

충남학부모연합은 23일 성명을 내고 "충남도가 지난해 '학교급식 식품 알레르기 치유제품 지원 사업'을 추진했는데, 이 사업에 도내 1개 업체만 참여했다"며 "공모 지침이 특정 업체만 참여할 수밖에 없는 구조였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통상적으로 급식심의위원회의 요청과 논의가 있었다면 시군 학교급식센터에서 적극 해당 식품을 이용했겠지만 그렇지 않았고, 학교 영양교사들이 의문을 제기했으나 충남도가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행정감사에서 A 도의원이 시군 교육지원청별로 이 제품 이용이 낮은 것을 질타했다"며 "충남도가 어떻게 이 사업을 추진하게 됐는지, 도의원이 이 과정에 개입했는지 여부를 도의회 윤리위에서 심사해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해당 도의원은 "전혀 개입하지 않았다"며 "몇몇 교육지원청에서 예산이 남아 있길래, 아이들을 위해 세운 예산인 만큼 불용처리하지 말고 잘 써달라는 취지로 제안한 것"이라고 말했다.

충남도는 지난해 6억원의 예산을 들여 식품 알레르기 억제 및 면역강화제 지원사업을 추진했다. 내년 사업을 위해 예산 5억여원도 추가 신청한 상태다.

무상급식을 도입한 충남도는 도내 14개 시군에서 학교급식지원센터를 운영하며 급식재료를 지원하고 있다. 도청에서 추진하는 사업에는 14개 시군 학교가 참여해 파급효과가 크다.

충남도의회 본회의장
충남도의회 본회의장

[충남도의회 제공]

애초 학생들의 알레르기와 아나필락시스(면역 반응이 원인이 되어 발생하는 급격한 전신 반응)를 억제하기 위해 사업을 추진했지만, 현재는 면역기능 가공식품을 공급하고 있다.

일선학교 영양교사들은 효능이 입증되지 않은 특정 업체의 가공제품이 아닌 급식 원재료를 보강해 면역력을 높일 수 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도 관계자는 "알레르기 억제 유효성을 검증할 수 없기 때문에 현재는 면역력 증대 목적으로 학생들에게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며 "일부에서 제기하는 문제를 파악하고 있고, 여러 상황을 논의해 내년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