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버린 로또 다시 보자…안찾아간 '5천원' 쌓여 3년간 886억원

송고시간2020-11-24 06:00

댓글

미수령 1등 당첨금은 147억원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찾아가지 않은 로또 당첨금이 최근 3년간 1천3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파악됐다. 대부분이 5천원짜리 5등 당첨금이다.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이 24일 공개한 기획재정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누적된 로또 당첨금 미수령액은 총 1천315억원이다.

이중 5등 미수령액은 총 886억원으로 전체의 67.8%에 달했다. 당첨금이 미미하다 보니 수령하지 않은 결과로 보인다.

찾아가지 않은 1등 당첨금도 총액이 147억3천600만원에 달했다.

로또 당첨금의 소멸 시효는 1년이다. 소멸 시효가 지난 미수령 당첨금은 기재부 소관 복권기금에 편입돼 공익사업에 쓰인다.

지난해 국내 로또복권 매출액은 4조3천180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총인구(5천178만명) 기준 국민 1인당 8만3천원 어치를 구매한 셈이다.

안 의원은 "불황과 부동산 폭등으로 로또 매출이 늘면서 미수령액도 함께 늘고 있다"며 "수령 확대를 위해 수령 가능 기간을 2년으로 늘리는 방안도 검토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