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비건 12월 방한 유력…북한 도발 가능성 속 상황관리 초점

송고시간2020-11-24 06:01

댓글

북, 1월 당대회서 대미전략 수정 가능성…대북특별대표로서 사실상 마지막 방한

지난 7월 방한한 비건 부장관
지난 7월 방한한 비건 부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의 내달 방한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현지시간) 워싱턴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비건 부장관은 12월초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방문을 추진하고 있다.

비건 부장관의 방한에는 알렉스 웡 미 대북특별부대표도 동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1월 20일로 임기를 종료하는 만큼 이번 방한에서 북미협상의 돌파구를 위한 모종의 제안이 이뤄지고 북한이 이에 호응할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

오히려 미 대선 이후 정권인수를 둘러싼 불안정한 상황이 계속되는 와중에 한반도의 안정적 상황 관리에 방한의 초점을 맞출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특히 내년 1월 노동당 제8차 대회를 소집해둔 북한이 조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에 맞춰 대미전략을 수정할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미국에 새로운 행정부가 들어서는 시점에 핵실험이나 장거리미사일 발사, 핵확산금지조약(NPT) 탈퇴 등의 도발을 감행하며 몸값을 높이기 위한 기선제압에 나선 사례가 많았다.

대북특별대표로서 마지막이 될 것으로 보이는 이번 방한은 비건 부장관에게 개인적으로도 남다른 소회가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비건 부장관은 대북특별대표에 낙점돼 2018년 8월부터 미국의 대북 실무협상을 총괄해왔다.

2019년 12월 국무부 부장관으로 승진하면서도 대북특별대표 직함을 내려놓지 않을 만큼 북미협상에 남다른 애정을 쏟았다. 2019년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의 결렬에도 상당한 아쉬움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비건 부장관은 지난 7월 초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은 바 있다. 당시에도 북미 간 대화 재개 여부에 관심이 쏠렸으나 특별한 성과가 나온 것은 없었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