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8주 이전 조산 여성, 5~25세 사이 우울증 위험↑"

송고시간2020-11-24 11:10

댓글
조산
조산

[출처: 삼성서울병원]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조산으로 태어난 여성은 5~25세 사이에 우울증이 나타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핀란드 투르쿠(Turku)대학 의대 소아정신의학 전문의 안드레 수란더 교수 연구팀이 경증, 중등도(moderate) 또는 중증의 우울증 환자 3만7천682명(5~25세)과 우울증이 없는 같은 연령층의 남녀 14만8천79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뉴욕타임스 인터넷판이 23일 보도했다.

이 중 조산 여성은 아동기, 사춘기, 청년기의 우울증 진단과 강한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임신 28주 이전에 태어난 여성은 만기 출산으로 태어난 여성에 비해 우울증 위험이 3배 가까이 높았다.

그러나 임신 28주 이후에 태어난 여성은 우울증과의 연관성이 그리 크지는 않았다. 임신 20~37주 사이 분만을 조산이라고 한다.

이 결과는 부모의 연령, 우울증, 약물남용, 흡연, 사회경제적 지위 등 다른 위험변수들을 고려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는 5~25세 사이에 나타난 조기 발병(early onset) 우울증만을 다루었다. 남성에게 나타나는 우울증은 전형적으로 나이가 들어 발생하는 후기 발병(late onset) 우울증이기 때문에 조산이 남성의 우울증에 미치는 영향은 제대로 평가되지 못했을 것이라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아동·사춘기 정신의학회 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Academy of Child & Adolescent Psychiatry) 최신호에 실렸다.

skh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