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檢, 윤석열 장모 불구속기소…변호인 "절차상 불공정"(종합2보)

송고시간2020-11-24 16:42

댓글

윤석열 수사개입 의혹 `무혐의'…부인 의혹 수사는 계속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검찰이 요양병원 부정수급 의혹을 받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74)씨를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윤 총장이 장모 관련 사건에 개입했다는 의혹으로 고발된 사건은 혐의없음으로 보고 각하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박순배 부장검사)는 24일 최씨를 의료법 위반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이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19일 윤 총장의 가족·측근 의혹 수사팀을 강화하라고 지시한 이후 한 달 만에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내놓은 첫 결론이다.

최씨는 2012년 11월 2억원을 투자해 동업자 구모 씨와 함께 의료재단을 세운 뒤 경기도 파주에 A 요양병원을 설립했다.

이 병원은 의료법에 따라 개설된 의료기관이 아닌데도 2013년 5월부터 2년간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요양급여 22억9천여만원을 부정수급하다 적발됐다.

이 사건으로 최씨 동업자 3명은 의료법 위반과 사기 혐의로 기소돼 유죄 판결을 받았지만, 공동 이사장이던 최씨는 2014년 5월 이사장직에서 물러나면서 병원 운영에 관한 책임을 묻지 않는다는 `책임면제각서'를 받았다는 이유로 입건되지 않았다.

하지만 올해 초 사업가 정대택씨와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이 최씨와 윤 총장 부인 김건희씨, 윤 총장을 각종 혐의로 고발하면서 검찰 수사가 이뤄지게 됐다.

검찰은 수사 결과 최씨가 불법 요양병원을 개설·운영하는데 관여한 사실이 명백하다고 봤다. 이에 따라 당사자들 간에 비록 `책임면제각서'를 작성했다 해도 범죄 성립 여부에는 영향을 미치기 어렵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檢, 윤석열 장모 불구속기소…변호인 "절차상 불공정"(종합2보) - 2

반면 최씨의 변호인은 "서울중앙지검의 재수사는 단순히 일부 정치인의 고발이 있었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어떠한 새로운 증거도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검찰의 기소에 유감을 표했다.

이어 "조사 결과와 새로 현출된 증거기록 등에 관한 의견을 정리해 늦어도 25일까지 제출키로 검찰에 의견을 표시했고, 검찰도 이런 의견서 제출 시한에 충분히 양해했다"며 "오늘 전격 기소를 한 것은 절차적으로 불공정한 것으로서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검찰 관계자는 "이미 충분히 소명 기회를 드렸다는 게 수사팀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중앙지검 외벽에 비친 태극기와 검찰 깃발
서울중앙지검 외벽에 비친 태극기와 검찰 깃발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은 정대택씨가 `최씨를 고소한 사건이 불기소 처분되는 과정에 윤 총장이 개입했다'며 고발한 사건은 각하했다. 검찰은 당시 사건이 부적절하게 처리됐다고 보긴 어려운 만큼 윤 총장에겐 범죄 혐의가 없다고 봤다.

검찰은 최씨가 2015년 경찰에 입건되지 않은 과정에 윤 총장의 입김이 작용했는지도 조사했지만, 현재까지 확인된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검찰은 아울러 정씨가 윤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통장 잔고증명서 위조 혐의로 고발한 사건도 각하했다.

해당 사건은 이미 의정부지검에서 수사가 이뤄져 최씨만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당시 검찰은 김씨의 관여 여부도 따졌으나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

한편 검찰은 김건희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의 불법 협찬금 수수 의혹,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관여 의혹 등을 계속 수사하고 있다.

s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