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5·18 단체 "청남대 전두환 동상 두면 직접 철거 나설 것"

송고시간2020-11-24 15:20

댓글

현 동상 눕혀 놓는 방안도 제시…청남대 관람 거부운동 검토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5·18 학살주범 전두환 노태우 청남대 동상 철거 국민행동'은 24일 "5·18 광주학살 주범인 전두환과 노태우의 청남대 내 동상을 즉시 철거하라"고 촉구했다.

[촬영 전창해 기자]

[촬영 전창해 기자]

이 단체는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두 사람의 동상을 그대로 두는 것은 살인·악행을 하고 반란으로 권력을 잡아도 대통령만 되면 동상을 세워 기념해준다는 잘못된 인식을 남기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단체는 또 "(전씨 동상을 훼손한 혐의로 구속된) A씨는 학살 반란자의 동상을 세워 함부로 역사를 미화하고 왜곡하려 한 것에 대해 정의의 심판을 가한 것"이라며 "행동하는 양심 A씨를 즉각 석방하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전씨와 노씨의 동상 처리 방안도 제시했다.

동상을 제거하는 방법 외에도 현 동상을 눕혀 놓는 방안, 몸의 일부분 또는 전신을 15도 숙여 놓는 형태로 현 동상을 변형하는 방안 등이다.

이렇게 변형된 동상 옆에는 반드시 5·18 진상과 두 사람의 죄목을 적은 설명표지판을 추가 설치할 것도 제안했다.

그러면서 "충북도가 이달 말까지 동상 처리 요구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직접 철거에 나서는 것은 물론 전 국민적으로 청남대 관람 거부 운동을 펼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단체는 국회와 청와대, 국무총리실 앞에서도 규탄대회를 이어가기로 했다.

동상이 있는 청남대는 전두환 집권기인 1983년 건설돼 대통령 전용 별장으로 사용되다가 2003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의 결단으로 일반에 개방됐다.

관리권을 넘겨받은 충북도는 청남대 관광 활성화를 위해 초대 이승만부터 이명박에 이르는 전직 대통령 10명의 동상을 세웠다.

자신을 경기지역 5·18 관련 단체 회원이라고 밝힌 A씨는 지난 19일 오전 10시 20분께 청남대 내 전씨 동상의 목 부위 3분의 2가량을 쇠톱으로 자른 혐의로 구속됐다.

jeonc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