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북 환경단체 "새만금 해수 유통은 하늘과 도민의 뜻"

송고시간2020-11-24 15:17

댓글
새만금
새만금

[한국농어촌공사 제공]

(군산=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 지역 환경단체 등으로 이뤄진 '새만금 해수 유통 추진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24일 국무총리 주재로 새만금위원회가 열린 군산 새만금컨벤션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만금 해수 유통은 하늘과 도민의 뜻"이라고 강조했다.

공동행동은 "우리는 물막이 공사 이후 썩어가고 죽어가는 새만금을 참담한 마음으로 지켜봤다"며 "정부와 새만금위원회는 국민과 약속대로 목표 수질을 달성하지 못한 새만금 해수 유통을 수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전북 도민들도 담수화로는 새만금호 수질 개선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도민뿐만 아니라 지역의 이해관계를 내세우며 해수 유통을 반대했던 지역 정치권도 새만금 해수 유통에 동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동행동은 "새만금호 담수화 유지 정책은 정치적 이해관계를 앞세워 진실을 호도한 환경 적폐"라며 "전북도는 해수 유통 여부를 2025년에 결정하자고 주장하는데 이는 수술이 급한 암 환자에게 시간을 두고 치료하자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새만금위원회는 더는 해수 유통 결정을 미뤄서는 안 된다"며 "새만금을 살리고 새만금 사업의 성패를 좌우할 해수 유통 결정을 역사와 도민이 주목하고 있다"고 거듭 결단을 촉구했다.

jay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