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탬파베이서 FA로 풀린 모턴, 친정팀 애틀랜타와 1년 계약

송고시간2020-11-25 07:35

댓글
찰리 모턴
찰리 모턴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올 시즌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의 팀 동료였던 베테랑 투수 찰리 모턴(37)이 13년 만에 친정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유니폼을 입는다.

MLB.com은 25일(이하 한국시간) 모턴이 애틀랜타와 1천500만달러에 1년 계약을 했다고 보도했다.

2019년 탬파베이와 2년간 3천만달러에 계약한 모턴은 올 포스트시즌에서 에이스 역할을 했다.

그러나 월드시리즈에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아쉽게 패한 탬파베이는 내년 시즌 모턴과 1천500만달러에 재계약할 수 있는 옵션을 포기했다.

탬파베이에서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 모턴은 2008년 메이저리그 선수 생활을 시작한 애틀랜타에 복귀해 야구 인생을 마무리할 전망이다.

애틀랜타는 올해 내셔널리그 챔피언십 시리즈에서 다저스에 3승 4패로 패해 월드시리즈 진출이 좌절됐다.

최근 좌완투수 드루 스마일리와 1천100만달러에 1년 계약했던 애틀랜타는 모턴까지 영입해 내년 시즌 팀 마운드를 크게 강화했다.

shoele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