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메릴랜드 주지사 한국계 부인, 한국정부 훈장 동백장 받아

송고시간2020-11-25 08:26

댓글

유미 호건 여사, 한국문화 알리기 등 공로 인정

한국 훈장 받은 미 메릴랜드 주지사 부인
한국 훈장 받은 미 메릴랜드 주지사 부인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의 부인인 한국계 유미 호건 여사가 24일(현지시간) 워싱턴DC 주미 한국 대사관에서 한국 정부의 훈장인 동백장을 받은 뒤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래리 호건 주지사, 유미 호건 여사, 이수혁 주미대사. 2020.11.24. [사진제공 메릴랜드 주정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의 부인인 한국계 유미 호건 여사가 24일(현지시간) 한국 정부로부터 훈장인 동백장을 받았다.

메릴랜드 주정부에 따르면 유미 호건 여사는 이날 워싱턴DC 주미 한국대사관에서 호건 주지사와 이수혁 주미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훈식을 가졌다.

호건 여사는 "다양한 세대의 한국계 미국인을 한데 모으고 한국 문화와 유산의 가치, 아름다움을 알리는 것을 내 임무로 삼았다"며 "이 상은 내가 아닌 우리 공동체의 성공을 기리는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 대사는 "호건 여사는 메릴랜드에서 한국 문화를 알리는 데 중추적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호건 여사는 올해 메릴랜드주가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단 키트를 긴급 공수하는 과정에서 상당한 역할을 했다.

또 주 정부 차원의 '태권도날' 지정, 코리아타운 건설, 한국전 참전 용사를 위한 기념식 마련 등이 수훈 사유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훈장 받는 미 메릴랜드 주지사 부인
한국 훈장 받는 미 메릴랜드 주지사 부인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의 부인인 한국계 유미 호건 여사가 24일(현지시간) 워싱턴DC 주미 한국 대사관에서 한국 정부의 훈장인 동백장을 받고 있다. 왼쪽부터 유미 호건 여사, 이수혁 주미대사. 2020.11.24. [사진제공 메릴랜드 주정부]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