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보] 코로나19 어제 382명 신규확진, 이틀연속 300명대…지역 363명

송고시간2020-11-25 09:30

댓글
임시 영업 중단
임시 영업 중단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서울 등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된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신사역 인근 커피전문점 입구에 임시 영업 중단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2020.11.24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이틀째인 25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2명 늘어 누적 3만1천735명이라고 밝혔다.

전날(349명)보다 33명 늘어나면서 이틀 연속 300명대를 나타냈다.

이번 '3차 유행' 시작 이후 '300명 이상'을 기록한 날은 이날까지 7차례로, 지난 8∼9월의 '2차 유행' 당시와 같아졌다. 신규 확진자 최다 기록으로는 당시의 정점(8월 27일, 441명)에 못 미치지만 확산세가 당분간 더 거셀 것으로 보여 사실상 2차 유행을 넘어서기 시작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 382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363명, 해외유입이 19명이다.

지역감염이 최근의 확산세를 주도하는 상황이다. 이는 기존 집단발병 사례에서 파생된 'n차 전파'가 지속해서 확진자 규모를 키우는 데다 학교, 학원, 교회, 군부대, 요양병원, 사우나, 유흥주점, 각종 소모임 등 다양한 고리를 통한 신규 집단감염이 연일 속출하는 데 따른 것이다.

이달 들어 일별 신규 확진자 수는 124명→97명→75명→118명→125명→145명→89명→143명→126명→100명→146명→143명→191명→205명→208명→222명→230명→313명→343명→363명→386명→330명→271명→349명→382명 등이다. 지난 8일부터 18일 연속 세 자릿수를 이어간 가운데 300명대만 7차례다.

s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